상단여백
HOME 현대사 폭력시위
법원이 인정한 ‘종북’단체,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국정원 해체하라” 4차 민중총궐기김정은 세습독재는 ‘찬양’하면서 박 대통령 향해 ‘독재심판?’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6.02.27 18:22
  • 댓글 0
▲ ⓒ 민중총궐기투쟁본부 페이스북 캡처

북한 김정은이 대남 테러 결집을 지시하고 국내 인사 암살 지령을 내리는 등 테러위협이 고조되는 가운데 27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국정원 해체, 국가보안법 철폐, 테러방지법 반대, 사드 배치 반대 등을 내세운 민중총궐기 집회가 열려 논란이 되고 있다.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전농)을 비롯한 이적단체·종북성향 단체가 대거 포함된 민중총궐기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주최측 추산 2만명(경찰 추산 1만 3천명)을 결집시키고 제4차 민중총궐기 집회를 벌였다.
민중총궐기 측은 “박근혜 정권은 근로기준법 취지를 전면 부정하는 ‘불법 정부지침’을 통해 일반해고를 강행했고, 대선 당시 농민에게 약속했던 쌀값 보장 약속을 파기했다”면서 “그럼에도 정권에 맞서 민중의 분노를 대변할 야당이 없어 총궐기 투쟁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해 옹호하면서 현 전쟁 위기 상황의 책임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돌리기도 했다. 이들은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를 빌미로 이전 정권들이 감히 엄두도 내지 못했던 개성공단마저 폐쇄, 이 땅 평화의 마지막 안전핀을 기어이 뽑아냈다”며 “사드 배치를 강행하며 최대 교육국 중국의 군사적, 경제적 보복에 이 땅 민중을 노출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족, 우리 민중 누구도 원하지 않는 전쟁마저 불사하겠다는 이 정권의 망동에 한반도가 다시 백척간두에 섰으며, 전쟁의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고 거듭 비난했다. 그러나 북한의 일련의 도발 행위에 대해선 비난은 커녕 감싸고 돌기에 바빴다.
이어 “2016년 올해를 박근혜 정권을 심판하고 끝장내기 위한 민중총궐기의 해로 만들 것이며, 오늘 4차 민중총궐기에 이어 오는 3월 26일 범국민대회를 개최, 분노한 민중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며 “투쟁으로 박근혜 독재정권 끝장내고, 민중의 새 세상을 기거이 안아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 ⓒ 민중총궐기투쟁본부 페이스북 캡처
이들은 이날 오후 5시 25분께 범국민대회를 마치고 도심 행진을 진행했다. ‘박근혜 독재 심판하자’등의 현수막을 들고 자신들의 12대 요구사항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12대 요구사항은 ▲일자리노동 ▲자주평화 ▲농업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화 재협상 추진 ▲민생 빈곤 ▲세월호 ▲청년 학생 ▲생태 환경 ▲민주주의 ▲사회 공공성 ▲인권 ▲재벌 책임 강화 등이다.
해당 요구사항에는 공안탄압 중지, 국가보안법 폐지, 국정원 해체, 양심수 석방을 비롯해 5.24조치 해제, 사드 배치 반대, 대북적대정책폐기, 민간교류보장, 세월호 온전한 인양, 세월호 진상규명, 안전사회건설 등 국가안보를 무력화시키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투쟁본부에는 대법원이 이적단체로 지정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를 비롯해 양심수후원회, 한국진보연대,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 민권연대 등 극좌·종북성향 단체들이 포진해 있다. 사회주의 세상을 만들겠다며 지난 1월 말 창당한 사회변혁노동자당도 가세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