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북한군 떨게 한 여전사 오금손 '3월의 6·25 전쟁영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6.02.29 09:33
  • 댓글 0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6·25 전쟁 당시 우리 군의 여군 장교로 맹활약한 오금손 대위가 올해 3월의 6·25 전쟁영웅에 선정됐다고 국가보훈처가 29일 밝혔다.
1930년 독립운동가 오수암 선생의 외동딸로 중국 베이징에서 태어난 오금손 대위는 어린 시절 부모를 잃고 중국군 가정에서 자랐고 광복군에 입대해 항일무장투쟁을 했다.
광복 이후 개성도립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던 오 대위는 6·25 전쟁이 터지자 국군에 자진 입대했다.
1950년 8월 초 포항 형산강지구 전투에서 부상자들을 간호하던 오 대위는 북한군이 병원을 기습하자 이들을 물리치고 6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려 대위로 특진했다. 광복군 시절 갈고닦은 사격 솜씨를 유감없이 발휘한 것이다.
아군의 북진에도 동참한 오 대위는 금화와 철원 일대에서 벌어진 케이(K) 고지 전투 중 북한군의 포로가 됐으나 고문과 회유에도 굴하지 않고 탈출을 감행해 부대로 돌아와 끝까지 싸웠다.
오 대위는 탈출 때 당한 부상으로 군을 떠나야 했지만 2004년 7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친 대한민국의 영웅이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