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테러
국토부, 北테러 대비 ‘사이버 보안 긴급 점검회의’ 개최北 사이버 테러 관련상황 공유·향후 대응방안 논의
  • 장성익 기자
  • 승인 2016.03.14 18:19
  • 댓글 0
▲ 북한이 철도시설과 관제시스템에 대한 사이버 테러를 준비 중이라고 국정원이 밝힌 8일 오후 서울 코레일 철도교통관제센터 입구가 철문으로 닫혀 일반인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2016.3.8 ⓒ 연합뉴스

북한의 사이버 테러에 대비해 정부는 철도·항공 등 국토교통 분야 사이버 보안 긴급회의를 연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 14개 산하기관, 소속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김경환 차관 주재로 ‘사이버보안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8일 국가정보원 주최로 열린 ‘국가 사이버안전 대책회의’ 후속 조치 일환으로 북한 사이버 테러 위험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기관별 대응현황을 긴급점검·앞으로의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월 말부터 3월 초 사이에 정부 주요 인사 수십 명의 스마트폰을 공격해 해킹된 스마트폰에서 통화내역과 문자메시지, 음성통화 내용까지 절취했다. 또 지난해 6만여 대의 좀비 PC를 만든 데 이어, 올해 1월에만 세계 120여 개 국가에 1만여 대의 좀비 PC를 만들어 관리할 뿐 아니라 금융권에서도 북한산으로 추정되는 금융 악성 프로그램이 발견되는 등 북한 사이버 테러에 대한 위기의식이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 11일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이 긴급 현안보고를 통해 “우리 정부 측 주요 핵심인사 40명의 스마트폰을 해킹하고 사이버 공격이 2배가량 증가했다”며 “북한이 일부 보수성향 언론사 홈페이지에 대한 해킹 공격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국정원은 물론 국방부, 산업부, 보건부 등 정부 각 산하기관마다 대대적인 사이버 테러 대비 긴급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사이버 위기 경보 발령 이후, 평시보다 강화된 24시간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긴급 점검회의 등을 통해 각 기관에 사이버 위기 상황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요청했다. 지난 1일부터는 국토교통 분야 국가 중요·기간시설 126개의 재난·테러 위기 대응 준비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국토부는 또 이달 31일까지 주요 시설에 대한 정보보안실태를 특별점검하고 현재 운영 중인 ‘사이버보안 관제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새로운 유형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할 방침이다.

강호인 국토부 장관은 각 산하기관장에게 전달하는 서한을 통해 “안전은 정책의 특정 분야가 아니라 정책의 모든 것”이라며 “각 산하기관장을 중심으로 주요 시설에 대한 보안점검과 취약점을 줄이는데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성익 기자  msjsi@naver.com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