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의당 ‘비례 1번’ 이정미 부대표, 北 독재 국가냐는 질문에 “답변할 의무 없어”정치권 관계자 “이 부대표 행태, 과거 통진당 의원들과 판박이”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6.03.16 16:34
  • 댓글 1
▲ ⓒ 정의당 이정미 부대표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당 이종화 예비후보로부터 ‘공산주의자’로 지목된 이정미 정의당 부대표가 북한은 독재국가인지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겠다고 밝혀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이 예비후보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당은 공산주의자를 비례대표 1번에 공천했다”면서 “(국회의원) 후보자는 자신이 대의할 국민께 자신의 이념을 공개할 의무가 있다”며 문제 제기에 나섰다.
<일요시사> 보도에 따르면 정의당 비례대표 1번에 선출된 이정미 부대표에게 이 예비후보의 질문에 대해 ‘제가 왜 그 후보의 질문에 일일이 답해야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일요시사> 취재기자는 ‘답변을 안 하면 종북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 확실하게 선을 긋는 게 낫다’고 설득했지만 이 부대표는 ‘저는 정식으로 공천도 받지 못한 예비후보의 질문에 일일이 답변할 의무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재차 답변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 부대표는 또한 ‘그 문제는 우리 당의 강령에 다 나와 있다. 제 이념과 가치는 정의당의 강령과 일치한다’면서도 ‘그 질문에는 정치적인 이유로 답변하지 않겠다’고 했다.
매체는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나도 정치권에 있지만 답변을 할 수 없는 정치적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북한은 독재국가라는 말을 하기가 그렇게 어려운가? 통진당 사태를 겪은 우리 국민들로서는 북한을 독재국가라고 말하지 못하는 인물이 국회에 입성하는 것에 대해 우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과거 통진당 의원들도 북한에 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불쾌하다’며 답변을 거부했는데 이 부대표의 행태는 과거 통진당 의원들과 판박이”라며 “당선이 거의 확실한 공당의 비례대표 후보라면 자신의 정치적 이념을 국민들에게 확실히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부대표는 90년대 당시 전국연합 분파 중 하나인 인천연합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통합진보당 분당 사태 당시에는 혁신비대위 대변인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강종백 2018-03-19 17:02:04

    물어보나 마나 뻔한 질문인데, 김일성 만세라도 불러도 되는데, 왜 아무 말도 못하지? 바보가? 비겁한 겁쟁이가? 신념이 저리 굳건하지 ㅁㅅ한 자들이 입만 살아가지고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3조 돈세탁 하다 딱걸린 북한인 28명 기소
    美, 3조 돈세탁 하다 딱걸린 북한인 28명 기소
    CSIS “북한 평산 우라늄 공장, 여전히 가동중”
    CSIS “북한 평산 우라늄 공장, 여전히 가동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