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이달의 독립운동가
2016년 4월의 독립운동가 오영선 선생
  • 박진주 기자
  • 승인 2016.04.01 11:09
  • 댓글 0
▲ 석농 오영선 선생1886. 4. 13. ~ 1939. 3. 10.건국훈장 독립장(1990년) ⓒ 국가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법무총장을 지낸 석농 오영선 선생을 2016년 4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오영선 선생은 부부(夫婦) 독립운동가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총리를 지낸 이동휘의 둘째 사위이다. 선생은 경기 고양 출신으로 배재학당에서 신학문을 배우며 국제정세에 눈을 떴으며, 대한제국 육군무관학교에 입학하였으나 1907년 8월 일제의 군대 강제 해산으로 대한제국 장교의 꿈을 접어야 했다. 이후 일본 유학길에 올랐으나 배일사상이 문제되어 퇴학 처분을 받았다.
고국으로 돌아온 선생은 1909년 캐나다 그리어슨 선교사가 함북 성진에 세운 협신중학교에서 교사로 활동하다 일제의 강제 병합 이후 이동휘와 함께 북간도로 이주하여 독립군 장교 등 인재양성에 주력하였다. 1920년 일본군이 블라디보스토크 신한촌을 기습 공격하여 한인 주민 상당수를 학살한 사건이 발생하자 선생은 임시정부가 있는 상해로 옮긴 후 임시정부 국무원 비서장에 임명되어 국무총리 이동휘를 보좌했다.
▲ 오영선․이의순 부부 독립운동가 가족사진오영선 선생은 부부(夫婦) 독립운동가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총리를 지낸 이동휘의 둘째 사위이다. 부인 이의순(95 애국장)은 1913년 부친 이동휘와 함께 북간도로 망명한 이후 명동학교 교사를 지냈으며, 블라디보스토크로 옮긴 후에는 신한촌의 삼일여학교 교사로 근무하면서 애국부인회를 조직하여 회장으로 활동하였다. ⓒ 국가보훈처 제공
이 무렵 개조파와 창조파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임시정부 개혁 논의가 한창이었다. 선생은 1922년 󰡔독립신문에 「신년의 신각오」라는 글을 기고하고 독립운동계의 통일과 임시정부 개혁을 위한 정국쇄신운동을 벌였다.
1924년 12월 박은식 내각이 들어서자 선생은 법무총장으로 선출되어 정국쇄신을 위한 헌법을 개정하였으며, 정의・신민・참의 3부를 설득하여 임시정부를 중심으로 독립운동을 전개하도록 합의를 이끌어냈다. 선생은 국무령 김구 체제에서 군무장에, 이동녕 체제에서 외무장과 군무장에 각각 임명되어 민족유일당 건설을 위해 힘썼다.
선생은 임시정부의 개혁과 대동단결을 주장하다 1939년 상해에서 지병으로 숨을 거두었다. 정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통합을 주도한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90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진주 기자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