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美 F-35A 원격계측ㆍ추적비행 허용
  • 인터넷 뉴스팀
  • 승인 2012.08.29 11:22
  • 댓글 0

美 F-35A 원격계측ㆍ추적비행 허용
美정부 공식 답신..9월 중순 시험평가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미국 정부가 차기전투기(F-X) 후보기종인 F-35A를 평가하는데 지상 원격계측 장비를 이용토록 해달라는 우리 측의 요구를 수용했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29일 "미 국방부가 추적기 및 지상 원격계측 장비를 통한 F-35A 시험평가 요구를 수용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어제 우리측 공군 시험평가단장에게 보내왔다"고 밝혔다.

지상 원격계측 장비는 전투기가 활주로에서 이륙할 때부터 착륙까지의 모든 비행 기록을 데이터로 저장하는 장비이다. 이 데이터는 관제탑으로 보내지고 평가요원들은 화면에 시현되는 동작을 보면서 평가하게 된다.


데이터 조작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저장된 데이터는 한국으로 가지고 와서 평가한 뒤 평가 작업이 종료되면 미측에 되돌려준다.

미측은 원격계측 장비를 통한 평가에 난색을 보이다가 다음달 중순으로 예정된 우리 군의 F-35A에 대한 시험평가를 앞두고 이를 전격 허용했다.

군 관계자는 "원격계측 장비를 통한 평가와 함께 총 7회 차례의 추적비행도 허용됐다"며 "우리측 평가요원들이 탑승한 추적기가 F-35A를 따라가면서 기동 성능 등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측은 그러나 미 공군이 시험평가 중인 F-35A를 외국인이 탑승해 비행할 수는 없다는 미군 규정을 이유로 우리 공군의 비행 테스트 요구는 끝내 수용하지 않았다.

반면 F-35A와 경쟁하는 유로파이터(EADS)와 F-15SE(보잉)는 우리 공군 조종사에게 비행 테스트 기회를 부여했다.

공군 전문요원을 주축으로 진행되는 시험평가는 실제 대상 기종의 성능을 우리 군이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평가 점수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방사청 관계자는 "어제까지 F-15SE에 대한 시험평가를 마쳤고 유로파이터, F-35A 순으로 시험평가를 진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hojun@yna.co.kr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 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