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美 공군 최초로 한인 여성 중령 탄생
  • 인터넷 뉴스팀
  • 승인 2012.08.30 11:47
  • 댓글 0

▲ 1.5세 장인경씨, 루이지애나 공군기지 공보관 근무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공군 최초로 한인 여성 중령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루이지애나 바크스데일 공군기지에서 공보관으로 복무하는 장인경(35·영어명 앤지 블레어) 중령. 그는 이달 초 진급해 임무를 시작했다.

5세 때 부모와 함께 유타주로 건너온 이민 1.5세 장 중령은 1997년 가장 어린 나이(20)에 공군 장교가 됐다. 중령 진급도 조종사를 제외한 일반 장교 가운데서는 최연소인 것으로 전해졌다.

2000년 오산 주한미군 공군기지에서도 근무한 장 중령은 2004년 4성급 중부사령관의 공보관을 지냈고 2010년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참전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군사령관을 보좌했다.

미 국방부에서 뉴스 보도자료 수집관으로 활약한 그는 30일 미주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15년의 군 복무기간에 군인과 엄마로서의 역할을 잘하려고 노력했다"며 "이 자리에 오르기까지 사랑을 보여준 부모님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론 블레어 중령과의 사이에 2남1녀를 두고 있다.

미군에서 중령급 이상에 오른 한인 여성으로는 육군 김주리(61) 대령과 해군 이연미(47) 중령 등이 있다.


장인경 중령.


ghwang@yna.co.kr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 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