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2016년 6월의 6·25 전쟁영웅 이경복·백성흠 공군소위맨손으로 폭탄을 투하하며 조국을 지켜낸 창공의 신화 , 끝내 하늘에 지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6.05.30 11:59
  • 댓글 0
▲ 이경복·백성흠 공군소위 ⓒ 국가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는 ‘이경복·백성흠’ 공군 소위(당시 상사)를 6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6·25전쟁이 발발한지 채 일주일도 안 돼, 북한군은 한강을 건너 빠르게 남하하기 시작했다. 당시 적의 상황을 정확히 알아내기 위해서는 항공정찰 이외에는 방법이 없었다. 6·25전쟁이 발발했을 때 대한민국 공군이 보유하고 있던 정찰기는 L-5연락기 12대와 T-6훈련기 10대가 전부였다.

북한군이 한강철교 도하를 시도하자 공군의 ‘이경복 상사와 백성흠 상사’는 “적들이 한강철교를 이용해 탱크를 도하시킬 것으로 보인다. 적들의 움직임을 보고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경복 상사와 백성흠 상사는 한 조가 되어 급조된 폭탄을 싣고 수원기지를 이륙해 흑석동 상공으로 방향을 잡았다. 한강 인도교를 발 아래로 보면서 한강 철교쪽으로 기수를 돌려 북쪽 어귀를 정찰하던 중 북한군의 대공사격에 피격됐다.

피격된 순간 그들은 적의 탱크 수십대를 발견하였고, 기체 일부가 적탄에 피격돼 점점 심각한 상황에서도 이경복 상사와 백성흠 상사는 수원기지에 적진의 상황을 무전으로 알렸다. 이 정찰보고로 미 공군 전투기의 공격을 유도해 북한군의 한강 도하를 지연시킬수 있었다.

무전 보고 후 기지에서 복귀 명령이 떨어졌으나 기체 손실로 복귀가 불가능함을 알고 있었던 그들은 적 탱크를 향해 비행기의 기수를 돌렸다.

잠시 후, 적진을 뒤흔드는 커다란 폭음과 함께 이경복 상사와 백성흠 상사는 장렬히 산화했다. 그들의 희생으로 아군은 적의 한강 도하를 지연시키고 아군의 후퇴와 미 지상군 참전에 필요한 시간적 여유를 확보해 수많은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中 해킹그룹, 대한건설정책연구원 등 국내 12개 학술기관 홈페이지 해킹
中 해킹그룹, 대한건설정책연구원 등 국내 12개 학술기관 홈페이지 해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