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朴 대통령 아프리카 순방, 김정은 숨통에 비수 꽂다北과 군수분야 교류해온 에티오피아·우간다…북한 비핵화 지지 밝혀
  • 장성익 기자
  • 승인 2016.05.30 18:51
  • 댓글 0
▲ 박근혜 대통령과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이 29일 오전(현지시간) 캄팔라 우간다 대통령궁에서 열린 확대정상회담에 앞서 사전환담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3개국(에티오피아·우간다·케냐) 순방이 북한의 외화벌이 차단·대북 고립이라는 목적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29일(현지시각)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대통령궁에서 우간다를 국빈방문 중인 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북한과 안보, 군사, 경찰 분야에서 협력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무세베니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가 국제사회로부터 광범위하게 지지를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에 AFP통신 등 일부 외신은 우간다 정부 부대변인의 주장을 인용해 “무세베니 대통령의 발언은 사실이 아닌 선전일 뿐”이라며 “이는 사실이 아니며 실제로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샘 쿠테사 우간다 외교장관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과의 협력을 중단한다”고 언급하며 사실상 정상회담 결과를 재확인했다.

▲ 에티오피아를 국빈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현지시각) 아디스아바바 대통령궁에서 물라투 대통령과 면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6.5.27 ⓒ 연합뉴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첫 번째 순방국인 에티오피아에서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과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북핵 저지 공조 약속을 끌어냈다.

이처럼 박 대통령의 아프리카 순방으로 거둔 효과가 북한 김정은 정권의 숨통을 조이는 데 발판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과거 북한에 우호적인 국가였던 태국과 베트남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동참에 이번 아프리카 순방까지 더해져 대북제재 효과가 앞으로 더 뚜렷하게 나올 것이란 전망이다.

태국 정부는 앞서 지난 4월 각료회의를 열어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북한을 상대로 한 안보리 대북결의지지 의사를 확정했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 일환으로 북한 고려항공 취항 연장을 불허하기로 했다.

베트남 역시 3월 유엔 안보리에서 통과된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해 지지 견해를 밝혔으며, 미국과 베트남이 23일 연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대북제재 결의와 북한 핵 확산행위 차단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베트남은 북한에 호의적이며 같은 공산주의 국가라는 점에서 북핵 문제 언급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 지난 2014년 4월 우간다 나카송골라 공군기지에서 활동 중인 북한 교관 3명과 카툼바 와말라 우간다 방위군 사령관(왼쪽).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보고서(2016년)는 "북한 교관들이 우간다 공군복을 입고 가슴엔 지도자(김일성으로 추정)의 얼굴이 있는 배지를 차고 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이번 순방국인 에티오피아와 우간다 역시 북한과 더 가까운 관계를 유지했다.

에티오피아는 북한과 1998년과 2002년 각각 400만 달러 규모의 군수물자 무상지원 협정, 300만 달러 규모의 탄약 지원을 골자로 하는 방위산업 협력 협정을 각각 체결하는 등 최근까지도 군수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우간다도 북한과의 군사협력협정과 군사시설 건설지원 MOU 등을 체결해 군사적으로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국가다. 우간다는 1970~1980년대 오보테 전 대통령 시절 북한으로부터 군사적 지원을 받았으며, 1986년 무세베니 대통령 집권 이후에도 경찰·군사·의료분야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양국 간 북한 비핵화·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지지·군사협력 차단 등을 동조하게 한 것은 박 대통령의 외교 정책이 진가를 발휘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반면 36년 만에 제7차 노동당대회를 개막한 북한은 100여 개가 넘는 외신들과 120여 명의 기자를 초청해 국내외의 관심을 끌었지만, 정작 초청한 기자들의 대회장 접근을 허용하지 않는 등 취재와 보도를 통제했다.

심지어는 평양을 방문한 영국 BBC 방송의 취재진 3명을 구금하고 추방하기까지 해 스스로 국제사회의 고립을 자처한 꼴이 되고 말았다.

오랜 기간 북한과 가까이 한 에티오피아·우간다와의 북한 비핵화 협조가 금방 이행될 것을 기대할 순 없지만, 박 대통령의 아프리카 순방은 향후 북한 정권의 변화를 이끄는 데 중요한 시발점이 될 것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성익 기자  msjsi@naver.com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