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
보훈처 “6.25 참전한 미등록 국가유공자 6000여명 찾았다”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6.06.02 11:15
  • 댓글 0
▲ ⓒ 연합뉴스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6.25 남침전쟁에 참전했으나 국가유공자로 등록되지 않은 6,122명을 발굴했다.
보훈처는 2014년부터 병무청‧행자부 등 7개 기관 및 전국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발굴했다고 2일 밝혔다.
발굴한 국가유공자 중 참전자 본인 2명과 이미 사망한 무공훈장 서훈자의 유족 3명은 오는 6일 제 61주년 현충일 추념식에 초청되어 국가유공자증서를 수여할 예정이다.
국가유공자 등록은 본인이 직접 신청해야만 하는 제도의 한계와 참전관련 자료가 병무청 등 각급 기관에 산재해 있어 종합적인 자료를 수집‧분석하기 어려운 사유 등으로 2013년말 기준, 6.25참전자 90만 명 중 42만 명이 미등록했었다.
정부는 2014년부터 이분들의 참전 자료를 직접 찾아 국가유공자로 등록‧예우해 드리기 위해 노력한 결과, 총 6,122명을 발굴하고 참전명예수당(월 20만원) 지급, 의료비 감면(60%), 호국영웅기장 수여, 주택 우선지원 등 국가유공자로 보상과 예우를 실시하고 있다.
발굴한 국가유공자 대부분은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전쟁에 참전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생각했었고 지금까지 잊고 있었는데, 정부가 직접 발굴하여 예우해줘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미등록자 42만 명 중 신상이 확인된 165,891명에 대해 참전 자료를 수집·분석한 결과, 생존자 4,622명(2.8%), 사망자 71,810명(43.3%), 기준등록지(본적지) 및 거주지 불명자 89,459명(53.9%)으로 나타났다.
국가유공자 발굴이 어려운 점은 6·25참전 미등록자가 42만여명으로 발굴대상이 방대하고, 수집한 참전자료가 ’68년 주민등록법 시행 이전 자료로 참전하신 분들의 주민등록번호가 없으며, 자료의 기준등록지(본적지) 및 주소지 등이 한문 수기로 기록된 오래된 문서로 되어 있어 신상확인이 곤란하기 때문이다.
보훈처는 “참전자료 수집에서 최종 발굴·등록까지는 군 ‘거주표’ 수집 및 한자 해독, 기준등록지(본적지) 현행화, 제적부 및 주민전산 조회, 생존여부 및 거주지 확인, 등록신청 대행, 범죄경력 조회 등 여러 단계를 거쳐 4개월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확인자의 신상확인에 필요한 전담인력 증원(16명 → 22명)과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2017년까지 미확인자의 신상확인을 조기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