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이젠 대검찰청 사칭까지”…신종 보이스피싱 주의보검찰 직원으로 사칭해 범죄신고하면 부여되는 사건번호 악용
  • 장성익 기자
  • 승인 2016.06.02 17:34
  • 댓글 0
▲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 흐름도 ⓒ 연합뉴스

정부 공식 홈페이지를 이용한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이 발생해 금융감독원이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은 2일 최근 대검찰청 공식 홈페이지로 접속하게 해 검찰 직원으로 믿게 한 뒤 돈을 챙기는 보이스피싱 피해사례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사기범들은 미리 만들어놓은 가짜 대검찰청 사이트로 피해자를 유도하는 수법을 썼다. 이번 사기범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사관을 사칭해 대검찰청 공식 홈페이지로 접속하게 하는 대담성을 보였다.

이 사기범은 피해자가 범죄에 연루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소명할 것을 요구하며 대검찰청 공식 홈페이지로 접속하게 했다.

이후 범죄 신고 시 부여되는 신청번호를 특별사건번호라고 속인 후 안전조치를 위해서라며 피해자 계좌의 돈을 사기범이 확보한 대포통장으로 송금하도록 했다. 이런 식으로 피해자 4명이 사기범 앞으로 5천만 원 이상의 자금을 송금했다.

금감원은 “대검찰청 홈페이지 내 ‘온라인 민원실’ 코너의 범죄신고란에 신고하면 자동으로 민원신청번호가 부여되고, 휴대전화 문자로 전송되는 점을 악용한 수법”이라고 설명했다.

김범수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팀장은 “금감원, 경찰, 검찰 등 정부 기관은 어떤 경우에도 전화상으로 자금 이체나 개인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이런 전화를 받을 경우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에 전화해 반드시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례뿐만 아니라 금융회사 직원 신분증 등을 위조해 대출 금융사기를 벌이는 신종 수법 등 보이스피싱 범죄가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성익 기자  msjsi@naver.com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