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보위부, 탈북·정보유출 차단 위해 최첨단 감청장비 도입”“중국과 한국으로 전화하는 자들을 간첩으로 취급한다고 선포”
  • 강석영 기자
  • 승인 2016.06.17 11:36
  • 댓글 0
▲ 북한에서 쓸수 있는 손전화기를 취급하는 국경도시의 상점. 북한의 이동통신업체인 고려링크(Koryolink) 간판도 보인다. ⓒ RFA
북한 국가보위부가 탈북과 정보유출을 차단하기 위해 통신 감청장비를 현대화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근거 없는 소문을 퍼뜨려 공포심을 조장하고 있다고 1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중국의 한 소식통은 “이스라엘 탐지기가 들어왔기 때문에 시내에서는 2분 이상 통화하게 되면 주파수를 바로 잡아버린다”며 “한국·중국과 연계하는 사람들이 가장 불편해 한다”고 16일 밝혔다.
소식통은 “이 감청장비는 휴대용과 탑재용으로 되어있으며, 중국 전화를 도청하는 부서인 보위부 27국(전파탐지국)이 전파 위치를 포착하면 오토바이를 타고 2~3분 안에 들이닥친다”고 설명했다.
감청된 전화 내용은 도보위부 화학처라는 통신해독 전문 부서로 옮겨지며, 숫자로 저장된 파일을 음성 파일로 풀어 증거를 확보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도청장비 증강에도 불구하고 중국 전화기 사용자가 근절되지 않자, 북한 보위부는 주민들에게 “도청장비가 최첨단이어서 전화하는 자들의 대화 내용을 모두 알아낼 수 있다”고 위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 주민들과 연락하고 있는 남한의 한 탈북자도 “최근 중국전화로 통화하는 내부 주민들이 발언을 극히 조심하고 있다”면서 “음성이 모두 도청되고 있다는 공포감에 질려있었다”고 말했다.
이 탈북자는 “과거 전화 대화 시 말을 잘하던 사람들도 지금은 김정은에 대한 존칭어를 꼬박꼬박 썼다”며 “보위부의 감청에 겁을 먹은 주민들이 자기에게 불리한 발언을 하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이었다”고 했다.
그는 “현재 신의주 지방에서는 한국 삼성제품이나 LG 제품 손전화를 써도 불순 적대분자로 규정하고 있다”면서 “보위부가 중국과 한국으로 전화하는 자들을 간첩으로 취급한다고 선포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 파견됐던 13명 북한 식당종업원들이 지난 4월 초 한국으로 집단 탈북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북한 보위부는 추가 탈북을 막기 위해 휴대전화 단속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강석영 기자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석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가정까지 통제하는 중공(中共)···‘미성년 범죄’는 부모 탓, 처벌 추진
가정까지 통제하는 중공(中共)···‘미성년 범죄’는 부모 탓, 처벌 추진
6만 8천명의 北사이버 전사 막기 위해, 미국과 영국, 한국 등 30여개국 ‘공동선언문’ 채택
6만 8천명의 北사이버 전사 막기 위해, 미국과 영국, 한국 등 30여개국 ‘공동선언문’ 채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