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더민주 “탈북 종업원 왜 꽁꽁 감추냐” 민변·종북단체 지원사격 파장“탈북자 신변보호? 총선용 기획탈북 의혹만 확인” 맹비난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6.06.22 15:16
  • 댓글 0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집단 탈북 종업원들의 공개재판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이적단체 등 친북세력의 주장에 적극 호응하고 나서 파문이 예상된다.
민변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원내브리핑에서 “국정원과 법원이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12명의 비공개 인신구제청구 심리에 당사자 불출석 결정을 내린 처사에 유감을 밝힌다”며 반발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총선을 앞두고 탈북자 비공개 원칙을 스스로 어기고 집단탈북을 이례적이고 기습적으로 언론에 공개했다”며 “그럼에도 지금까지 관련사실 일체를 꽁꽁 감추고 있는 정부의 의도를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탈북자들의 신변보호’라는 궁색한 변명은 오히려 총선용 기획탈북이라는 강한 의혹을 다시금 스스로 확인시켜 주고 있을 뿐”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이 대변인은 또한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과 이번 집단탈북 사건으로 드러난 합동신문센터 문제의 책임규명과 제도개선은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 된다”며 “정부 역시 보수표 결집을 위한 총선용 긴급발표가 아니었다면 시민사회의 진상규명과 제도개선 요구에 적극 응답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현재 인신구제신청을 주도하고 있는 민변 출신으로 지난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유엔북한인권사무소 앞에서 열린 북종업원 기획탈북 진상규명 송환 촉구 기도회, 기자회견에서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과 코리아연대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6.5.25 ⓒ 연합뉴스
한편 더민주당이 진상규명과 제도개선을 요구한다고 밝힌 ‘시민사회’에는 대법원이 이적단체로 지정한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범민련)와 코리아연대, 양심수후원회, 6.15남측위 등 종북·친북성향 단체들이 포진하고 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위헌정당해산심판 결정으로 해산된 통합진보당 측 대리인을 맡았고 2013년 9월에는 ‘국정원 내란음모 조작 및 공안탄압 규탄 대책위원회 공동변호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집단 탈북 종업원의 공개재판을 요구하는 천낙붕 변호사 등과 함께 변호인단으로 활동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가정까지 통제하는 중공(中共)···‘미성년 범죄’는 부모 탓, 처벌 추진
가정까지 통제하는 중공(中共)···‘미성년 범죄’는 부모 탓, 처벌 추진
6만 8천명의 北사이버 전사 막기 위해, 미국과 영국, 한국 등 30여개국 ‘공동선언문’ 채택
6만 8천명의 北사이버 전사 막기 위해, 미국과 영국, 한국 등 30여개국 ‘공동선언문’ 채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