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Military Action
어머니, 편히 주무세요 제가 빛나는 눈으로 이 땅을 지킵니다동해안 대해상특수전부대작전
  • 국방일보
  • 승인 2016.07.08 10:55
  • 댓글 0
▲ ⓒ 국방일보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분주한 동해안, 평화롭기만 한 여름바다.

고요한 밤, 백사장 위로 쏟아지는 별빛. 모두가 잠든 이 시간에도 동해안 최전선에서 대해상특수전부대작전을 하는 장병들의 눈은 빛나고 있었다. 적에게 단 한 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겠노라 다짐하는 장병들에게서는 고요하면서도 찬연한 기운이 퍼져 나왔다. 칠흑처럼 까만 밤하늘을 수놓는 것은 저 멀리 빛나는 별들만이 아니었다. 고향에서 편히 쉴 가족을 지키기 위해 반짝이는 장병들의 눈, 그것은 대한민국의 또 다른 별이 되어 밤하늘을 밝히고 있었다. ⓒ 국방부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국방일보  http://kookbang.dema.mil.kr/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