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인터파크 해킹은 北 정찰총국 소행… “외화벌이 해킹”“외화벌이에 해킹기술 사용한 최초 사례”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6.07.28 17:30
  • 댓글 0
▲ ⓒ 연합뉴스
인터파크 회원 약 1030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해킹 사건이 북한 소행인 것으로 판단됐다.
28일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정부합동조사팀은 인터파크 고객정보 해킹 및 협박 사건 초동수사·조사결과, 북 정찰총국 소행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소행이라는 근거에 대해 “해킹메일을 발신하거나 해커지령을 수신하기 위한 공격경유지의 IP 등이 북한 정찰총국이 대남 사이버공격을 위해 구축·사용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이 사이버테러에 사용했던 악성코드와 상당부분 유사하다”면서 “협박메일에는 ‘총적(총체적의 북한말)으로 쥐어짜면’ 등의 북한식 표현이 사용됐다”고 말했다.
당국은 “북한이 우리의 기반시설 공격을 넘어, 국민의 재산을 탈취하려는 범죄적 외화벌이에까지 해킹기술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 확인된 최초 사례”라며 “정부차원에서도 그 심각성을 인식하고 북한의 사이버공격 전술 변화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의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안보 관련 법률 제정을 서두르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정부 합동조사팀과 긴밀한 공조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보다 상세한 사항은 수사가 진행되는 대로 추가 발표할 계획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기자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올해 추석 최고의 덕담은 “화천대유 하세요, 3억 5천만원 → 4000억원”
올해 추석 최고의 덕담은 “화천대유 하세요, 3억 5천만원 → 4000억원”
美 국방부 “한국보다 더 강력한 동맹 없어”
美 국방부 “한국보다 더 강력한 동맹 없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