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軍, '北 포격도발' 1년 맞아 최전방서 역대 최대 사격훈련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6.08.18 11:29
  • 댓글 0
오후 5시4분 MDL 모든 전선 49개 포병대대 300여문 일제히 사격
▲ 육군 2군단 예하 포병부대 훈련모습.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우리 군이 18일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포격도발 1주년을 맞아 최전방 전 포병부대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사격훈련을 한다.
육군은 "오늘 오후 5시 4분에 맞춰 군사분계선(MDL) 일대 모든 전선에서 일제히 포병 사격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포병부대는 49개 대대이며 K-9 자주포를 포함해 모두 300여문의 포를 쏜다. 육군의 포병 사격훈련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육군은 북한의 DMZ 포격도발 1주년을 맞아 북한의 도발에 대한 응징 의지를 다지고자 이번 훈련을 기획했다.
북한군은 작년 8월 4일 DMZ 지뢰도발을 일으켜 우리 군의 김정원(25) 하사와 하재헌(22) 하사에게 중상을 입혔고 우리 군이 대응 조치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자 같은 달 20일에는 경기도 연천 DMZ 남쪽 지역으로 포격도발을 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포격도발 직후 북쪽 지역으로 29발의 대응사격을 했다. 오후 5시 4분은 우리 군이 대응사격을 한 시각이다.
북한의 포격도발로 남북간 긴장은 최고조에 달했지만, 전역을 앞둔 우리 군 장병들이 전역을 연기하는 등 전의를 불태우자 같은 달 25일 남북한 고위급접촉에서 북한은 지뢰도발에 유감을 표하며 물러섰다.
▲ ⓒ 연합뉴스
육군은 이날 오후 경기도 연천 다락대훈련장에서 진행되는 6군단 예하 포병부대의 사격훈련을 언론에 공개한다. 작년 북한의 포격도발 당시 대응사격을 한 26사단 백호 포병대대도 6군단 예하 부대다.
훈련은 북한이 DMZ 일대에 포격도발을 한 상황을 가정해 대포병 탐지레이더인 '아서-K'로 가상의 '도발 원점'을 탐지하고 3개 포병대대가 K-9과 K-55 자주포로 이를 타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군은 무인정찰기(UAV)도 띄워 도발 원점의 적 피해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2차 사격으로 도발 원점을 완전히 초토화하게 된다.
훈련에 앞서 육군은 6군단 예하 포병부대가 5분 안에 사격준비를 완료하는 사격절차훈련을 언론에 공개함으로써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보여줄 예정이다.
작년 북한의 포격도발 당시 대응사격을 지휘했던 백호 포병대대장 이방호(45) 중령은 "지난해 응징사격은 우리 포병의 뛰어난 전투력을 입증했다"며 "적이 또다시 도발을 자행하면 적의 심장부를 들어내 다시는 회복하지 못하도록 숨통을 끊어놓겠다"고 다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