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박원순, 이적단체 포함된 ‘비상시국회의’에 “모든 행정편의 지원”범민련, 민자통 등 종북단체까지 가세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의사 밝혀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6.11.02 14:40
  • 댓글 0
▲ 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일방적인 개각명단 발표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며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016.11.2 ⓒ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이적단체까지 포함된 단체의 행사에 참여·지원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박원순 시장은 2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대통령으로서 막중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도덕적, 현실적 상황이 아니”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저는 국민과 함께 촛불을 들겠다”며 “현재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각층이 모여 조직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근본을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에 따르겠다. 오직 국민을 믿고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면서 “앞으로 이 시국회의가 진행하는 평화로운 집회가 안전하고 질서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편의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참여연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박 시장이 언급한 ‘비상시국회의’에는 4.16연대, 민주주의국민행동,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백남기투쟁본부,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등 진보·좌파성향 단체들이 결집해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 비상시국회의 ⓒ 참여연대 홈페이지 캡처
특히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한 단체에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와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민자통) 등 대법원이 이적단체로 판결한 세력까지 가세했다. 이적단체인 코리아연대(해산)가 이름만 바꿔 활동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진 환수복지당(준)과 대한민국을 사회주의 체제로 변혁시키겠다는 사회변혁노동자당도 이름을 올렸다.
비상시국회의에 참가단체 가운데 사드배치 반대, 국정원 해체, 국가보안법 철폐, 5.24조치 해제, 통합진보당 해산 반대, 이석기 내란선동 사건 무죄 등을 요구해온 단체들이 상당수 포함됐다.
박원순 시장은 “민주당을 포함한 야당도 이 시국회의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국민과 유리된 어떤 정당이나 정치인도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