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해군, 첫 1만t급 군수지원함 ‘소양함’ 진수
  • 강석영 기자
  • 승인 2016.11.29 14:29
  • 댓글 0
▲ 29일 오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해군의 1만t급 신형 군수지원함 '소양함'의 진수식이 열리고 있다. 소양함은 길이 190m·너비 25m에 최대 속력이 24노트이며, 연료유와 탄약 등 보급 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 연합뉴스
기동전단과 상륙기동부대의 해상 기동 군수지원 임무를 수행할 해군의 1만톤급 신형 군수지원함(AOE-II) ‘소양함’ 진수식이 29일 11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거행됐다.
이날 소양함의 진수식에는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강환구 현대중공업사장 등 해군ㆍ방위사업청ㆍ조선소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진수식 행사는 국민의례, 경과보고, 함명 선포, 현대중공업사장의 기념사, 해군참모총장의 축사, 진수줄 절단, 샴페인 브레이킹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주빈의 부인이 진수줄을 자르는 해군 관습에 따라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의 부인 김영옥 여사가 손도끼로 진수줄을 자르고, 이후 안전항해를 기원하는 의미로 소양함 선체에 샴페인을 깨트리는 것으로 진수식 행사가 마무리됐다.
군수지원함은 전투함이 항구에 정박할 필요 없이 해상에서 연료와 탄약, 주ㆍ부식 등을 보급받을 수 있도록 기동 군수지원 능력을 갖춘 함정이다. 해군은 큰 호수의 이름을 군수지원함의 함명으로 제정해 온 관례에 따라 국내 호수 중 최대 저수량(29억톤)을 자랑하는 소양호(湖)의 이름을 신형 군수지원함의 함명으로 명명했다.
1만톤급 신형 군수지원함(AOE-II) 소양함은 길이 190미터ㆍ너비 25미터의 크기에 최대 속력 24노트(약 44km/h)이며 연료유ㆍ탄약ㆍ주부식 등 보급물자 11050톤을 적재할 수 있어 기존 천지급(AOE-I) 군수지원함에 비해 적재능력이 2.3배 이상 향상됐다.
또한 보급물자를 채운 컨테이너를 선체에 직접 실을 수 있어 보급물자 적재 속도가 향상되었으며, 헬기를 이용한 수직보급 및 인원이송이 가능하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소양함의 추진체계는 전기모터와 디젤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체계를 적용해 천지급에 비해 함정 방사소음이 작고 연료를 덜 소모하며, 근접방어무기체계(CIWS)와 대유도탄기만체계를 장착하고 소화방수 체계 보강ㆍ이중선체 적용 등을 통해 함정 생존성이 향상됐다.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은 이날 축사에서 “소양함은 적재능력과 기동속력이 크게 향상되어 우리 해군의 기동군수지원 능력을 한 차원 높이는 해상 전략군수지원기지”라며 “소양함을 비롯한 4척의 군수지원함을 운용하게 되면 해군의 작전영역과 지속능력이 크게 확장되며, 이를 토대로 우리 해군은 세계 어느 곳에서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을 굳건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진수된 소양함은 인수시험평가를 거쳐 2017년 말 해군에 인도되며 전력화 과정을 거친 후 2018년 전반기에 작전배치 될 예정이다.
▲ 신형 군수지원함 소양함 형상 ⓒ 해군 제공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강석영 기자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