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2017년 1월의 6·25 전쟁 호국영웅 이기협 공군 대령목숨을 건 사명감으로 대한민국 창공을 지키다
  • 블루투데이
  • 승인 2017.01.02 09:51
  • 댓글 0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이기협’ 공군 대령을 1월의 6·25전쟁 호국영웅으로 선정했다.
이기협은 1948년 9월 조국 창공에 대한 기상과 열정을 품고 항공병 2기생으로 입대했다. 6·25전쟁 발발 직후인 6월 28일, 당시 이등상사였던 이기협은 미 군사고문단의 L-5 연락기 2대가 여의도기지에 방치되어 있다는 보고를 받는다.
이에, 전시에 아군기 한 대라도 더 보존해야 한다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 하에 적 대공포의 위협을 무릅쓰며 수원기지에 연락기를 무사히 안착시키는 전공을 세운다. 여기서부터 리더십을 인정받은 그는 1950년 9월 공군소위로 임관했다.
이후 F-51 전투기조종사 전환교육을 받고 강릉 제10전투비행단에 배속되어, 지리산 공비토벌을 위한 1951년 8월의 항공지원 작전, 1952년 1월 승호리 철교파괴 작전 등에 편대원으로 참가했다.
승호리 철교는 적 후방 보급로의 요충지로서 반드시 파괴해야 하는 곳이라, 저공비행의 극한 위험을 감수하면서 목숨을 걸고 임무를 완수하였다.
같은 해 3월, 북한의 전쟁잠재력을 해체하기 위한 송림 공업도시 폭격, 8월 평양 대폭격, 송림제철소 폭격작전 등 6·25전사에 빛나는 주요 전투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기협은 6·25전쟁 중 그칠 줄 모르는 사명감으로 F-51 전투기 총 144회, 경항공기 100여 회의 출격을 통해 적 전방 증원 차단, 핵심시설 파괴, 후방보급로 차단 등 어느 누구보다 큰 전공을 세웠다.
1955년 4월, 이기협은 미국에서 제트전투기 조종교육을 받던 중 안타깝게도 사고로 순직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블루투데이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