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제주도 거주 병사, 휴가 때 무료로 비행기 탄다‘민간 항공기 후급 지원 제도’ 1인당 년 2회 발급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7.01.11 14:32
  • 댓글 0
▲ ⓒ 연합뉴스
국방부가 제주도에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병사가 포상휴가를 갈 때 민간 항공기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민간 항공기 후급 지원 제도’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앞으로 제주도에 거주하다 내륙에 근무하는 병사들이나 내륙에 거주하다 제주도에 근무하는 병사들이 정기휴가 외 휴가를 가야하는 경우 ‘제주↔내륙’간 ‘항공 후급증’(선 탑승, 후 지급)‘을 1인당 년 2회 발급 받을 수 있다.
그동안 정기휴가를 나가는 병사에게는 휴가비가 지급됐지만, 청원이나 포상휴가 등으로 병사가 ‘제주↔내륙’간 이동할 때에는 휴가비 대신 ‘선박 후급증’이 제공됐다. 그러나 선박을 이용함에 따라 귀향 및 귀대 시간이 과다 소요되어 대부분의 병사들이 자비로 항공기를 이용하는 실정이었다.
이번 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병사들의 귀향 및 귀대 시간이 대폭 줄어들고 경제적 부담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은 국방망 내 수송정보체계 홈페이지(www.dtis.mnd.mil)에서 ‘민항공탑승 신청서’를 작성, 관할부대 지휘관의 승인을 받고 승인 결과를 출력하여 공항에서 항공권과 교환하면 된다.
해군 제주기지전대에서 복무 중인 김우중 해군 병장은 “포상휴가 때 가족이나 친구가 있는 뭍으로 가는데 작년까지는 매월 받는 봉급으로 항공권을 구입하느라 비용이 부담되었는데, 이제는 무료로 항공권을 지원받아 갈 수 있게 되어 좋다”고 말했다.
항공 후급업무를 담당하는 국방부 예하 국군수송사령부 이대명 상사는 “민간 항공기 후급 지원 계획이 알려진 후, 각 군에서 매일 관련 문의가 오고 있다“면서 ”병사들이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 절차를 안내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안보 담보 없는 한국
“안보 담보 없는 한국 "평창 올림픽" 참가 망설이고 있는 미국”
2018년도 국방예산 분석과 대책
2018년도 국방예산 분석과 대책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