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이달의 독립운동가
2017년 2월의 독립운동가 ‘몽골의 슈바이처’ 대암 이태준 선생
  • 강석영 기자
  • 승인 2017.01.31 17:01
  • 댓글 0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대암 이태준(大岩 李泰俊, 1883~1921) 선생을 2017년 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선생은 경남 함안 출신으로 세브란스의학교를 졸업한 의사(醫師)이자 독립운동가이다.
선생은 안창호의 추천으로 비밀결사 신민회의 외곽단체인 청년학우회에 가입하여 활동하다 일제가 날조한 105인 사건으로 체포 위기에 처하자 중국을 거쳐 몽골로 망명했다.
몽골에 비밀군관학교 설립 계획을 갖고 있던 김규식의 권유로 1914년경 몽골 고륜(庫倫, 오늘날 울란바토르)에 정착하여 동의의국(同義醫局)이라는 병원을 개원했다.
당시 몽골은 라마교의 영향으로 미신적인 방법으로 병을 치유하고 있었으나 선생은 근대적 의술로 몽골인의 70~80%가 감염된 전염병을 치료했다. 몽골의 마지막 황제인 보그드(Bogd) 칸의 어의가 되었으며, 당시 외국인에게 수여된 최고 등급의 몽골 국가훈장을 받았다.
몽골에서 의술을 베풀며 두터운 신망을 얻은 선생은 몽골과 중국을 오가는 애국지사들에게 숙식과 교통 등 온갖 편의를 제공하였으며, 신한청년당 대표로 파리강화회의에 파견된 김규식에게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다.
또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총리 이동휘가 확보한 코민테른 자금 40만 루블의 운송에 깊이 관여하였고, 폭탄제조기술자인 헝가리인 마쟈르를 의열단에 소개하여 의열 투쟁의 성공을 도왔다.
그러나 몽골을 점령한 러시아 백위파에 의해 38세의 젊은 나이에 일생을 마감했다. 선생은 의술을 통해 한몽 친선의 상징으로 추앙받았으며, 2001년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이태준선생 기념공원이 조성됐다.
조국의 독립운동에 앞장선 선생의 공적을 기려 정부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강석영 기자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