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일산 요진와이시티앞 땅꺼짐 최초 신고자는 걸그룹 출신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2.09 17:39
  • 댓글 0
경찰, 가수 미교에 감사장 전달…"대형 사고 예방 공로"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9일 일산 요진와이시티 앞 도로 균열과 침하 사고를 최초로 발견해 신고한 가수 미교(25·본명 전다혜)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걸그룹 '러브어스' 멤버 출신인 전씨는 지난 6일 오전 11시 15분께 "도로가 꺼져 있어 위험한 것 같으니 주민들과 차량을 통제해야 할 것 같다"며 112에 신고했다.
당시까지 다른 주민들은 도로 침하와 균열을 발견하고도 인근에 공사현장이 많은 탓으로만 생각한 탓에 관계기관에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였다.
▲ 전다혜씨와 김성희 일산동부경찰서장 ⓒ 연합뉴스
전씨의 신고 이후 도로 침하와 균열이 점점 더 진행돼 도로에 길이 30m의 균열이, 인도에는 반경 3m가량의 땅꺼짐 현상(싱크홀)이 발생했다.
다행히 교통 통제 등 안전 조치가 빨리 이뤄지면서 2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씨는 "최근 안전에 관심이 많아져 인도가 꺼져 있는 걸 보자마자 경찰에 신고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성희 일산동부서장은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으나 시민의 세심한 관찰력과 신속한 신고 덕분에 대형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 지난 6일 오후 경기북부 지역에서 최고층 건물인 일산 요진와이시티 앞 인도가 꺼지고 도로에 균열이 가는 현상이 발생해 일대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 연합뉴스
요진와이시티는 지난해 입주를 시작한 59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로, 경기북부 지역에서는 최고층 건물이다.
최근 이곳에는 요진와이시티에 딸린 28층짜리 고층 업무시설을 짓기 위해 깊이 20m의 터파기 공사가 진행 중이었다.
이 과정에서 지하수 침출로 흙이 유실되면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시 관계자는 보고 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백악관 “北, 약속 어기고 비핵화 의지 없어 회담 취소” 靑과 정반대 입장
백악관 “北, 약속 어기고 비핵화 의지 없어 회담 취소” 靑과 정반대 입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