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테러
파키스탄 수피 성지서 IS 자폭테러…72명 사망·250명 부상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2.17 09:42
  • 댓글 0
▲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州) 세완에 있는 수피 성지 랄 샤바즈 칼란다르 사원에서 16일(현지시간) 괴한 한 명이 신도들에게 수류탄을 던지며 자폭, 최소 72명이 사망하고 250여명이 다쳤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이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사건 직후 희생자들의 신발 등이 널브러져 있는 처참한 현장의 모습 ⓒ 연합뉴스
파키스탄에서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인 '수피' 성지에서 16일(현지시간) 국제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72명이 사망하고 250명이 다쳤다.
▲ 6일 IS의 자폭테러로 72명이 숨지고 250명이 다친 파키스탄 남부 세완의 랄 샤바즈 칼란다르 사원의 2014년 모습 ⓒ 연합뉴스
파키스탄 지오TV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 세완에 있는 수피 성지 랄 샤바즈 칼란다르 사원에 한 괴한이 수류탄을 던지며 들어오더니 신도들 사이에서 자폭했다.
이날은 수피파에게 성스러운 날로 당시 사원에서는 많은 신자가 저녁 예배를 마치고 다말이라는 수피교 의식을 하느라 모여 있던 중이었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IS는 지난해 11월에도 파키스탄 남부 발루치스탄 주에 있는 수피 성지에서 자폭테러를 벌여 52명이 숨지고 102명이 다치게 했다.
파키스탄군은 테러 직후 해군 헬기와 C-130 공군 수송기까지 동원해 부상자 이송에 나섰다.
▲ ⓒ 연합뉴스
파키스탄 군홍보기구(ISPR)의 아시프 가푸르 소장은 "최근 테러는 이웃한 아프가니스탄에 은신한 적대세력의 지령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면서 "즉시 보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와즈 샤리프 총리는 "수피 신도들은 파키스탄 건국 이전부터 있었고 파키스탄 독립 투쟁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이들에 대한 공격은 파키스탄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라고 이번 테러를 비난했다.
파키스탄에서는 지난 13일 펀자브 주 라호르에서 약사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겨냥해 파키스탄탈레반(TTP) 강경분파 자마툴 아흐랄의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13명이 숨지고 85명이 다치는 등 최근 치안이 급격히 악화하고 있다.
이번 테러가 벌어진 16일에도 남부 발루치스탄 주에서 군용 차량을 겨냥한 폭탄테러로 군인 3명이 숨졌고 전날에는 북부 모만드에서 TTP의 자폭테러로 군인과 민간인 등 8명이 사망했다.
▲ 16일 파키스탄 남부 세완의 수피 사원에서 벌어진 자폭테러로 다친 부상자가 병원에서 휴대전화로 통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하태경 의원, 민주당 의원들 `사드괴담` 노래 - 탬버린 댄스 영상 소개
하태경 의원, 민주당 의원들 `사드괴담` 노래 - 탬버린 댄스 영상 소개
제주해군기지 구상권 철회,  new 적폐생산 인가?
제주해군기지 구상권 철회, new 적폐생산 인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