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외부칼럼
종북 가세한 ‘퇴진행동’과 사드 중단하라는 야당, 경악스럽다국민은 이 기가 막힌 행보에 대한 해명을 들을 권리가 있다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7.03.21 11:54
  • 댓글 0
▲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야당 현역의원 22명이 이적단체가 소속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과 함께 사드배치 중단, 개성공단 재개 등 30대 우선 개혁과제 입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남인순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야당 현역 국회의원들이 종북 단체가 가세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과 사드배치 중단, 개성공단 정상화, 국가정보원 수사권 폐지 등을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통합진보당 출신 무소속 의원 22명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6대 긴급현안’과 ‘30대 촛불 개혁입법’의 3월 임시국회 처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이제 우리에게는 1,600만 촛불, 전체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박근혜를 구속하고,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여 새로운 나라를 건설할 중대한 과제가 놓여 있다”며 박근혜 정부의 통일·외교·안보 정책을 ‘반민주, 반민생, 반평화, 반통일 기조’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드 한국배치 중단과 국정원의 수사권 폐지, 개성공단 정상화 등을 촉구했다. 퇴진행동에는 민중총궐기투쟁본부도 포함됐다. 민중총궐기는 국정원 해체, 국가보안법 폐지, 양심수 석방(이석기 포함한 간첩·종북인사), 대북 적대정책 폐기, 5.24조치 해제 등 국가안보를 무력화시키는 내용을 대놓고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권미혁·김상희·남윤인순·박주민·박홍근·신동근·안호영·진선미·이재정·이학영·정춘숙·홍익표(이상 민주당), 박주현·정동영(이상 국민의당), 김종대·노회찬·심상정·윤소하·이정미·추혜선(이상 정의당), 김종훈·윤종오(이상 무소속) 등 현역 국회의원 22명이 동참했다.
퇴진행동에는 북한 체제와 김씨 일가를 숭배하는 범민련 남측본부, 민족자주평화통일 중앙회의(민자통) 등 이적단체가 포진해 있다. 심지어 이적단체 간부들을 ‘통일원로’로 우대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을 찬양하고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도발 음모론 등 국가안보를 파괴하고 국론분열에 앞장서왔다. 자유한국당 의원이 을사오적 이완용을 찬양하고 일제강점기 하에서 살아야 한다고 시위를 벌이는 단체와 기자회견을 연다면 야권은 가만히 있겠는가.
정치적 지향점이 같으면 종북세력과도 손잡는 자들이 걸어 다니는 헌법기관으로 불리는 국회의원이라니 경악스럽다. 이러면서도 종북세력에 대한 국민의 비판을 ‘종북몰이’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가. 촛불만 들면 종북세력도 유권자고 아군이라는 것인가.
조기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현역 국회의원들이 대낮에 국회 앞에서 대한민국을 뒤집어엎겠다는 세력과 연대 투쟁을 벌이는 행태에 대해 각 당 지도부는 국민 앞에 입장을 밝혀야 한다. 국민은 이 기가 막힌 행보에 대한 해명을 들을 권리가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 의회 기구, 탈북민 강제송환  제재 고려해야”
미 의회 기구, 탈북민 강제송환 제재 고려해야”
‘북한판 이스칸데르’에 전술핵 탑재시 …한국에 공포
‘북한판 이스칸데르’에 전술핵 탑재시 …한국에 공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