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빌라 방범창 뜯고 불길서 초등생 3명 구한 부녀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4.20 11:36
  • 댓글 0
▲ 방범창 뜯고 "어서 나와"…불길서 초등생 3명 구한 부녀뜯어낸 방범창 사진. ⓒ 연합뉴스
한 부녀가 불이 난 빌라 이웃집에 갇힌 초등학생 3명을 구조한 사실이 알려져 주변에 훈훈함을 주고 있다.
20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인천시 서구 연희동의 한 다세대 빌라 1층에 사는 심동주(53)씨는 18일 오후 4시 50분쯤 매캐한 냄새를 맡았다.
딸 다은(20·대학생)씨와 곧장 집 밖으로 뛰쳐나온 심씨는 반지하 창문 틈에서 새어 나오는 시커먼 연기를 목격했다.
집 앞에 모여 선 이웃 중 하나가 방범창을 돌멩이로 깨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모두가 발을 동동 구르는 사이 불이 난 반지하 집에 갇힌 어린 소녀들은 창문 틈 사이로 연신 손을 내밀며 구해달라고 외쳤다.
이 상황을 본 심씨는 곧바로 방범창을 발로 차서 뜯어내고 딸 다은 씨와 함께 아이들을 차례차례 구조했다. 다은 씨는 맨발로 울먹이는 아이들에게 신발까지 벗어주며 달랬다.
▲ 방범창 뜯고 "어서 나와"…불길서 초등생 3명 구한 부녀 ⓒ 연합뉴스
당시 불은 초등학교 6학년생 A(12)양이 친구 2명을 초대해 튀김 요리를 하던 중 일어났다.
A양은 친구들과 함께 튀김 요리를 하려고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끓이던 중이었다. 갑자기 식용유에서 불꽃이 튀었고 순식간에 불길이 번졌다.
이 불은 집 내부와 가구를 모두 태워 8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지만, 심씨 부녀의 활약으로 A양과 친구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인천 서부소방서 관계자는 "불길이 크게 번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이들 부녀가 빠르게 아이들을 구조해 다행히 큰 인명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천 서부소방서는 아이들을 구한 심씨 부녀에게 화재 진압 유공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