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데이
뉴스정치
文, 北 ‘주적’ 회피에 “불안함 넘어 두려운 안보관” 범여권 십자포화
김영주 기자  |  bluekim@bluetoda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광주 충장로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17.4.18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북한군-북한 독재정권 주적(主敵) 규정 질문에 즉답 피한데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맹폭을 쏟아냈다.
 
정태옥 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20일 현안브리핑에서 “북핵 미사일 위협이 현존하는 한반도 안보위기 상황에서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를 목표로 둔 사람의 답변이라고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문 후보의 안보관은 불안함을 넘어 두려움에 다다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방부가 발간한 2016 국방백서에 ‘북한의 상시적인 군사적 위협과 도발이 지속되는 한, 그 수행 주체인 북한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고 정확히 명시되어 있다”며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가 한해 40조에 달하는 국방비를 투입하고,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이 군대를 가는 이유도 바로 우리의 주적인 북한 때문이라는 것은 초등학생도 다 아는 사실”이라며 “그런데 문 후보는 국방부가 할 일이 있고, 대통령이 할 일이 따로 있다는 식으로 북한이 주적이라는 표현을 답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문 후보는 2012년 대선 때도 한 언론사의 서면답변에 ‘국방백서에 북한을 주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힌 바 있다”며 “문 후보는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진정으로 국민과 대한민국을 생각하고 있는지, 아니면 북한과의 대화를 먼저 생각하는지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도 “누가 문재인 후보의 입에 재갈을 물려놨느냐”며 포문을 열었다.
 
지상욱 대변인단장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은 대한민국 헌법상 미수복 영토를 점유하고 있는 반국가단체”라며 “대한민국 국방백서는 그런 북한을 ‘우리의 적’이라고 명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대통령은 대한민국 헌법을 수호하고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을 행사해야 할 주체”라며 “그런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선 분이 ‘대한민국 국방백서’가 명시하고 있는 ‘주적’을 선뜻 ‘주적’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후보의 개인적인 선호나 견해를 묻는 게 아니”라며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선 분으로서 기본적인 자세를 묻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블루유니온 :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 32길 20-7 | 대표전화 : 02)6925-7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68 | 잡지사업 등록번호 : 마포, 라 00426
사업자등록번호 : 105-82-20423 | 발행·편집인 (대표) : 권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준
Copyright 2011 블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luetoday.net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