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준표 “‘종북·강성귀족노조·전교조’ 암적인 적폐 세력” 선전포고“정치하는 사람 누구도 민노총과 전교조에 대항하지 않았다”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7.04.21 16:25
  • 댓글 0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무역인과의 만남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4.21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1일 종북세력과 강성귀족노조, 전교조를 대한민국의 가장 암적인 적폐 세력으로 규정하며 “종북세력이 마치 진보로 가장해서 이 나라 모든 방면에 침투해 있다”고 성토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에서 열린 무역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하면 색깔론이라고 이야기하는데 색깔론이 아니라 실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번째가 대한민국의 앞뒤를 가로막고 있는 강성귀족노조”라며 “전체 근로자의 3%밖에 되지 않는데도 마치 97%의 근로자를 대표하는 양 걸핏하면 광화문에 모여 촛불 들고 집회·시위를 하면서 나라를 어지럽힌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경남지사를 할 때 강성귀족노조 세력과 3년간 싸웠고 국회 환노위원장을 해봤기 때문에 민노총이 얼마나 무서운 조직인지 잘 안다”며 “87년 이래로 민노총과 싸워 이긴 정치인이 아무도 없다. 심지어 노무현 대통령도 민노총과 붙었다가 항복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성귀족노조의 폐해가 얼마나 심각한지, 대한민국 경제의 앞길을 막고 있는 이 사람들의 적폐를 전국적으로 꼭 해결해야지 경제가 산다고 생각했다”며 “청년 일자리도 이 사람들 때문에 막혀 있다고 봤다”고 했다. “그런데 아무도 정치하는 사람들이 민주노총과 전교조에 대항하지 않는다. 이 문제가 대한민국 초미의 관심사가 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개성공단 2천만평 확대·재가동을 공약한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다 개성공단에 올라갈 텐데, 올라가서 사업하면 그건 대한민국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 북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고 잘라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백악관 “北, 약속 어기고 비핵화 의지 없어 회담 취소” 靑과 정반대 입장
백악관 “北, 약속 어기고 비핵화 의지 없어 회담 취소” 靑과 정반대 입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