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촛불단체 “점령군 미군 철수·국가보안법 폐지·개성공단 재개” 촉구이적단체 범민련 의장, ‘무단방북’ 北 찬양인사와 함께 “촛불민심에 복종하라”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7.05.04 14:36
  • 댓글 0
▲ ⓒ 6.15남측위 페이스북 캡처
좌익성향 단체가 대법원으로부터 이적단체 판결을 받은 종북인사와 함께 사드배치 즉각 중지, 평화협정 체결,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대선후보들에게 요구해 논란이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 이하 6.15남측위)는 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배치 무효와 남북관계 앞장서는 평화통일 대통령을 요구한다”며 “촛불 민심에 복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사드배치 중단과 평화통일실현을 위한 서울시민 1만인 선언운동’을 펼치며 ▲6.15공동선언, 10.4선언 계승·이행 ▲개성공단 재가동·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교류 즉각 재개 ▲사드배치 즉각 중단 ▲한일 위안부합의 무효 선언 ▲평화협정 체결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이른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6대 평화과제’를 대선후보들에게 요구해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좌익성향 단체장을 비롯해 대표적인 이적단체인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인사들까지 참여해 한 목소리를 냈다.
<한국NGO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사드가 한반도를 위해 배치되는 것이라면 왜 대낮에 하지 못하고 새벽같이 숨어서 비겁하게 행동하느냐”면서 “미국은 우리에게 사드 무기도 팔고 운영비도 지출하게 하는 국민으로 끌고 가려하는데 우리 정부는 졸속외교와 대미 의존에서 오는 잘못된 외교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규재 범민련 의장은 “이번 선거는 이 땅의 점령군으로 진주한 미군진주 이후 70년의 적폐를 청산해야 될 책임이 있는 선거”라고 규정했다. 이어 “남북이 화해하고 통일로 가야하는 이 중요한 시점에서도 분단에 의존하고 기생하면서 민족을 배신해온 세력은 적폐이며 반드시 청산되어야 한다”고 비난했다.
특히 “이번 대선에서 우리는 촛불민심에 충실하고 복종해야 될 정권을 세워야 되는 것이 1차적 과제”라며 “남북분단을 장기화시키고 민족분단을 조장하며 무기를 강매하는 미군 철수문제가 반드시 논의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북한인권 개선, 북한의 핵 폐기, 각종 도발 행위에 대한 사과 및 재발방지 등은 요구하지 않았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무단방북해 북한 체제와 김씨 일가를 찬양했던 노수희 범민련 부의장을 포함해 이규재 범민련 의장, 김정일을 찬양하고 북한의 핵무장을 옹호해온 인사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를 주도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에 소속돼 활동해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