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다 꺼진줄 알았는데" 강릉 산불 재발화 대피 주민들 '조마조마'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5.08 10:48
  • 댓글 0
산림 당국, 새벽 3시 29분 주민대피령 내용 담은 긴급재난문자 발송
진화 종료된 강릉 산불이 8일 다시 살아나면서 주민들이 또 한 번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 산림 당국은 국민안전처 긴급재난문자 송출시스템을 통해 8일 오전 3시 29분 '성산면 산불 재발화에 따라 보광리, 관음리 주민은 안전한 마을회관으로 신속히 대피 바랍니다'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어흘리 경로당에는 어흘리 1반, 2반 지역주민들이 대피해 TV에 나오는 뉴스를 보며 이야기하고 있다. 2017.5.8 ⓒ 연합뉴스
산림 당국은 국민안전처 긴급재난문자 송출시스템을 통해 이날 오전 3시 29분 '성산면 산불 재발화에 따라 보광리, 관음리 주민은 안전한 마을회관으로 신속히 대피 바랍니다'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인근 지역주민들은 지정된 대피소로 "이게 무슨 일이냐"며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어흘리 경로당에는 어흘리 1반, 2반 지역주민 30여 명이 대피했다.
주민 김모(62·여) 씨는 "다 꺼졌다는 발표 듣고 안심했는데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조마조마했다.
▲ 8일 강릉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인근에서 산불이 재발화해 해가 뜬 현재까지도 산림을 집어삼키고 있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3시 29분께 강릉 지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성산면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 2017.5.8 ⓒ 연합뉴스
김순규 어흘리 노인회장은 "산불 때문에 경로당에 이렇게 대피하기는 난생처음이다. 현재까지 마을에 피해가 없어 다행이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재발화 지역 인근의 한 공사장 근로자들도 긴급히 대피했다.
자식 같은 포크레인 등 중장비가 혹시나 피해를 보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근로자 김모(42) 씨는 장비 옆에 차를 세워 놓고 뜬눈으로 밤을 새웠다.
김 씨는 "바람이 거세 피해가 발생할까 불안하다"며 장비 곁을 떠나지 못했다.
▲ 8일 강릉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인근에서 산불이 재발화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3시 29분께 강릉 지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성산면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 2017.5.8 ⓒ 연합뉴스
산림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를 전후해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인근에서 잔불이 되살아났다.
재발화한 대관령박물관 인근은 최초 발화지점과 가까운 곳이다.
당국은 2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으나 인접 지역으로 산발적으로 재발화했다.
자정이 넘어가면서 차량 문을 열기가 힘들 정도로 거센 바람이 몰아쳤다.
진화에 어려움을 느낀 산림 당국은 인력을 철수시키고, 주민대피령 내용을 담은 긴급재난문자를 보냈다.
▲ 8일 강릉 성산면 어흘리 산불이 재발화했다. 사진은 국민안전처에서 이날 오전 3시 29분께 강릉 지역에 성산면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들은 대피하라는 내용으로 보낸 긴급재난문자. 2017.5.8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