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데이
뉴스사회
김미영 “박 전 대통령 관련 언론의 거짓선동 계속돼”
김영주 기자  |  bluekim@bluetoda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미영 전환기정의연구원장이 18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언론의 거짓선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사 내용은 박대통령은 이 사건과 무관하고 무죄라는 건데 제목은 반대”라며 “언론의 악랄한 거짓선동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변호인단이 이것 대응 못하면 만 변론이 허사다. 법원은 또 기사보고 판단한다”며 “변론해봤자 여론전에서 또 밀린다. 정말 쳐 죽여도 시원찮을 놈들”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이걸 네이버 첫 화면에 올리는 놈들. 너네 언제까지 이런 짓하는지 보자”라며 “이런 대응 못하는 변호인단도 참 한심하다. 눈물난다”고 썼다.
 
김 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은 처음부터 참 무능한 조력자들에 둘러싸여 있구나! 유영하 변호사도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닌가? 가족들 돈 좀 쓰세요!”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아래에 연합뉴스의 해당 기사를 링크했다. “법원, 첫 국정농단 선고에서 ‘박근혜 지시로 특혜’ 인정”의 제목을 기사를 링크했다. 해당 기사는 “다만 김 원장 부부의 혐의가 유죄로 나왔다고 해서 직접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 농단 의혹의 정점에 서 있으나 김 원장 부부에게 특혜를 주라고 지시한 혐의로 기소되지는 않았다”고 보도했다.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블루유니온 :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 32길 20-7 | 대표전화 : 02)6925-7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68 | 잡지사업 등록번호 : 마포, 라 00426
사업자등록번호 : 105-82-20423 | 발행·편집인 (대표) : 권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준
제호 : 블루투데이 신문 | 등록일자 : 2012.6.25 | 발행일자 : 2012.5.7.
Copyright 2011 블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bluetoday.net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