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반도기는 北 통일전선전술… 대한민국 정통성에 혼돈”故 손기정 옹도 한반도기 사용 제안에 “우리의 국기는 당연히 태극기어야”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7.05.30 15:57
  • 댓글 1
▲ 판문점 넘어오는 노수희 이적단체 범민련 부의장 ⓒ 통일부 제공
지난 27일 남북평화를 기원한다는 명목하에 열린 ‘2017 여성평화걷기’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친북 집회에서 사용되는 한반도기가 등장한 가운데, 과거 손기정 옹이 한반도기 사용을 비판한 사실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2006년 8월 당시 공성진 한나라당 의원은 당 홈페이지에 한반도기 사용을 강력히 비판했던 손기정 옹의 일화를 공개했다.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공 의원은 “당시 북한 측 대표단이 먼저 한반도기 사용을 제안했지만, 손 선생의 단호한 반박에 궁지에 몰렸다”며 “언제부턴가 스포츠 경기에 있어 우리 고유의 태극기는 온데간데없고 국적불명의 한반도기가 등장해 한민족의 정체성과 대한민국의 정통성에 혼돈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독일 베를린 올림픽에서 손기정 선수가 우리의 태극기를 사용하지 못한 사진을 보면서 나라 빼앗긴 설움에 울분을 토했던 선조들의 모습이 떠오른다”며 “일제의 태극기 말살 정책에도 불구하고 태극기를 그토록 소중하게 지켜왔던 이유는 우리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모든 가치가 고스란히 녹아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공 의원은 “한반도기는 북한의 통일전선전술의 일환”이라며 “북한의 주장대로 태극기를 내리고 한반도기를 사용하는 것은 북한의 통일전선전술에 말려드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아울러 “최근 평택 미군기지 이전 반대 시위현장 등 반미 친북 용공시위에 한반도기가 자주 등장하는 것만 보더라도 스포츠 단일팀 이외의 의미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인공기로 가는 전 단계로 한반도기를 내세운 북한의 숨은 의도를 정확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기자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peter kim 2018-01-13 00:53:48

    우리 대한민국의 국제적 국가 상징인태극기가 전국민의 공감과 동의 없이
    대한민국 땅에서 국제행사에 상징적국기(태극기)를 정체불명에 남북공동기로 둔갑하여 국제적 행사에 공동행사를 하여서는 안된다.
    (단일종목)
    대한민국=태극기(정통성)
    북한=인공기(사용허가=주권인정)

    공동경기종목=상징적 화합의 단일
    민족 공모기 (주체국인 공모기로)

    *국적불명의 남북공동기를 쓸경우
    모순과 혼란을 초래 할수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에 대한민국국기를
    (통일)한국국기로 사용토록 인준을
    받아야만 한나라의 국기로 인정 받을수 있을 것이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北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실험 단계가 아니라, 실전 배치 단계 진입 한 것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미사일전문가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방어 위해, 사드 등 다층 방위 체계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