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안보 국방 우수논문집
전국대학생 국가안보 및 국방분야 우수논문 발표회 열려수상작은 블루투데이를 통해서 소개될 예정
  • 김준 인턴기자
  • 승인 2012.09.26 02:09
  • 댓글 0

국가안보 및 국방분야 우수논문' 수상작에 대해서 곧 지면을 통해서 소개할 예정입니다

2012년 9월 25일, 연세대학교 공학원에서는 제3회 전국 대학생 국가안보 및 국방분야 우수 논문 발표회가 열렸다. 이 논문발표회는 (사)한국위기관리연구소와 (재)한국군사문제연구원이 공동 주관하고 국방부와 연세대학교의 후원으로 사전에 심사를 통과한 13개의 논문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발표자들은 각각 10분씩의 시간을 받아 저마다 가져온 PPT자료로 발표를 진행했는데, 그 내용의 완성도가 대학생의 것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수준이었다.

심사위원들도 "모두가 내용이 너무나 충실해서 순위를 정하는데 고심을 했다"며 "지난 제1,2회 전국 대학생 국방 안보 우수 논문 발표회는 대학원생들과 학부생들을 모두 대상으로 하였으나, 이번 제3회부터는 학부생들의 안보의식 고취를 도모해 학부생들만을 대상으로 하기로 하였는데 수준이 대학원생들 못지않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심사결과는 대상을 선정하지 않고 금상 2개, 은상과 동상을 각각 3개, 장려상을 5개 수여하였는데, 수상내역은 아래와 같다.(가나다순)

금상

* 윤지연(국군간호사관학교 간호학과)
* 지승민(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 & 모경종(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

은상

*박현정(숙명여자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서형석(원광대학교 군사학부)
*윤영관(서강대학교 사회과학부)

동상

*구태훈(용인대학교 군사학과) & 김두로(용인대학교 군사학과)
*김태경(동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이태구(선문대학교 국제관계학과)

장려상

*김종희(충남대학교 해군학과) & 김근형(충남대학교 해군학과)
*김준렬(공주대학교 경제통상학부)
*염종윤(육군사관학교 국제관계학과)
*정태웅(공군사관학교 전자공학과)
*최준호(연세대학교 사학과)
전국대학생 국가안보 및 국방분야 우수논문 발표회 제목및 발표자
1.구태훈(용인대학교 군사학과) & 김두로(용인대학교 군사학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그 이면의 안보 그림자

2.김종희(충남대학교 해군학과) & 김근형(충남대학교 해군학과)
-국가 안보의식의 실태와 제고 방안(제주해군기지 건설사례)

3.김준렬(공주대학교 경제통상학부)
-한반도 주변 전세와 안보전략

4.김태경(동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북한의 대남적화정책의 최근 변화양상과 대응방향

5.박현정(숙명여자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북한의 군사도발과 효과적인 억제방안에 대한 고찰(적극적 억제전략을 중심으로)

6.서형석(원광대학교 군사학부)
-북한의 사이버테러와 전자전 대응방안

7.염종윤(육군사관학교 국제관계학과)
-청소년 대적관 함양 방안 제고

8.윤영관(서강대학교 사회과학부)
-한반도 통일 이후 주한미군의 역할

9.윤지연(국군간호사관학교 간호학과)
-효과적인 안보의식 제고 수단으로서의 영화, 드라마에 대한 고찰

10.이태구(선문대학교 국제관계학과)
-독도 실효적 지배 강화를 위한 대한민국 해군력 발전 방향 연구

11.정태웅(공군사관학교 전자공학과)
-북-중 관계로 조망해 본 북한식 경제 사회

12.지승민(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 & 모경종(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
-대북 심리전의 중요성과 전략 연구

13.최준호(연세대학교 사학과)
-북한 경제에 대한 통사적 고찰과 햇볕정책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준 인턴기자  tlstkdqkdwl@naver.com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길어지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협상 올해 넘길 수도”
길어지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협상 올해 넘길 수도”
北, 코로나 확진 ‘0’ 주장 이어가…2만5천여명 격리해제
北, 코로나 확진 ‘0’ 주장 이어가…2만5천여명 격리해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