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충북 청주·괴산, 충남 천안 특별재난지역 선포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7.27 13:51
  • 댓글 0
청주시 상당구 월오동 폭우 피해 지역에서 주민과 경찰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피해주민에 재난지원금 지급…각종 세금·공공요금 감면 혜택

17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 야산이 전날 내린 폭우로 무너져 있다. 2017.7.17 ⓒ 연합뉴스

정부는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난 충북 청주와 괴산, 충남 천안 등 3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다고 27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2일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피해 지역에 대한 중앙재난피해 합동조사를 한 결과 지금까지 피해규모가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을 초과한 청주시 등 3개 시·군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 피해액은 청주가 90억원, 괴산 60억원, 천안이 105억원이다. 이는 자치단체 국고지원 기준 피해액의 2.5배가 넘는 액수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자체는 피해복구에 들어가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이에 따라 복구에 드는 지자체 재정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주택침수, 농경지 유실 등의 피해를 본 주민에게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각종 세금 및 공공요금 감면 혜택도 준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지 않은 지역도 주택침수, 농경지 유실 등의 피해를 본 주민에게는 선포지역과 동일한 재난지원금이 지원되며 각종 세금 감면, 납세 유예, 농기계 수리지원 등이 이뤄진다.

앞서 행안부는 비 피해가 심했던 충청지역에 특별교부세 37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향후 복구 계획에 따라 항구복구비 명목으로 특별교부세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피해 지역에 대한 복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해 피해 지역이 안정을 되찾고, 피해주민들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14∼16일 충북 청주에는 307.7㎜의 호우가 내리면서 주택이 침수되거나 하천이 유실되는 피해가 났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