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충북 청주·괴산, 충남 천안 특별재난지역 선포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7.27 13:51
  • 댓글 0
청주시 상당구 월오동 폭우 피해 지역에서 주민과 경찰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피해주민에 재난지원금 지급…각종 세금·공공요금 감면 혜택

17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 야산이 전날 내린 폭우로 무너져 있다. 2017.7.17 ⓒ 연합뉴스

정부는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난 충북 청주와 괴산, 충남 천안 등 3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다고 27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2일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피해 지역에 대한 중앙재난피해 합동조사를 한 결과 지금까지 피해규모가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을 초과한 청주시 등 3개 시·군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 피해액은 청주가 90억원, 괴산 60억원, 천안이 105억원이다. 이는 자치단체 국고지원 기준 피해액의 2.5배가 넘는 액수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자체는 피해복구에 들어가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이에 따라 복구에 드는 지자체 재정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주택침수, 농경지 유실 등의 피해를 본 주민에게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각종 세금 및 공공요금 감면 혜택도 준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지 않은 지역도 주택침수, 농경지 유실 등의 피해를 본 주민에게는 선포지역과 동일한 재난지원금이 지원되며 각종 세금 감면, 납세 유예, 농기계 수리지원 등이 이뤄진다.

앞서 행안부는 비 피해가 심했던 충청지역에 특별교부세 37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향후 복구 계획에 따라 항구복구비 명목으로 특별교부세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피해 지역에 대한 복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해 피해 지역이 안정을 되찾고, 피해주민들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14∼16일 충북 청주에는 307.7㎜의 호우가 내리면서 주택이 침수되거나 하천이 유실되는 피해가 났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신문, 文대통령 '엄중심판' 발언 원색비난…
北신문, 文대통령 '엄중심판' 발언 원색비난…"쓸데없는 훈시질"
김정은, 태영호 공사 활동에 쫄았나?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소집령’
김정은, 태영호 공사 활동에 쫄았나?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소집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