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성명
대한민국정체성을 지키기위해 從北세력에 맞서 싸워온 ‘國民의 행동대’국민행동본부가 걸어온길!
  • 국민행동본부
  • 승인 2017.08.01 15:13
  • 댓글 0

“나라와함께,역사와함께,진실과함께”

대한민국정체성을 지키기위해 從北세력에 맞서 싸워온 ‘國民의 행동대’국민행동본부가 걸어온길!

국민행동본부의 출범은 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대령연합회(1995년 4월17일 창립, 이하 대령연합회)와 깊은 관련이 있다. 대령연합회가 세간에 화제가 된 것은 2000년6월15일 김대중대통령이 평양을 다녀온 뒤 김정일의 서울 답방설이 나돌 무렵이다. 그 해 12월 서정갑(徐貞甲)은 대령연합회 회장 자격으로 “국민의 정부는 더 이상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그 정체성을 밝혀라”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국민행동본부는 2001년부터 2016년까지 국민의 성원으로 일간지 등에 의견광고 486건, 광고횟수 908건, 집회 및 기자회견 259건을 기록했다. 그 동안 단체가 주도하는 집회 및 기자회견 등에 참석한 애국시민을 모두 합치면 242만 6000명에 달한다. 이러한 애국활동의 결과 지난 17대 대선에서 우파 정권 출범이라는 결실을 이뤄내기도 했다. 

2009년 9월 노무현의 오른팔이었던 이병완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의 책 <박정희의 나라, 김대중의 나라 그리고 노무현의 나라>에서 “17대 대선의 진정한 승리의 주역은 ‘양갑(兩甲: 조갑제, 서정갑)’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승리의 주역은 국민인가’라는 章에서 “조갑제가 한국판 보수·우파의 이론적, 역사적 토대를 발굴·계발해 냈다면, 서정갑은 태극기와 성조기, 그리고 군복을 동원하여 거리와 광장 투쟁을 일으킨 이른바 ‘아스팔트 우익’”이 徐씨라고 주장했다. 그는 兩甲이 ‘천재’라며 칭찬아닌 칭찬도 했다. 그들이 친일·반공·쿠데타 세력을 근대화·산업화 세력으로 다듬어낸 뒤 ‘보수우파’라는 糖衣錠(당의정)을 입혀 화려한 의관을 갖추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어떤 조직이든 내부의 이견(異見)과 갈등을 조정하는 데 너무 많은 시간과 힘을 들이면 외부의 敵과 싸우는 데는 소홀하게 되는 것이다. 국민행동본부가 일하는 양식은 선명하다. 첫째는 국가적 이슈를 선정하는 일, 둘째는 이슈를 성명으로 작성하고 광고하는 일, 셋째는 집회와 강연 등을 통해 행동으로 보여주는 일이다. 이 과정은 시간이 생명이다. 적절한 타임에 성명이 발표되고 집회가 개최되어야 한다. 이슈가 등장하면 즉각 행동에 옮기는 신속성이 국민행동본부의 특징이다.

2004년 7월2일 주요 일간지들의 1면 톱뉴스로 대통령직속 기구인 ‘의문사진상조사위원회’가 남파간첩들과 빨치산 출신들을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했다는 뉴스가 차지했다. 정부와 여당은 국보법 폐기를 여론화시키면서 대통령까지 나서 “국보법은 칼집에 넣어 박물관에 보내라”며 대중을선동했다. 이들 세력은 국보법 폐지의 당위론을 들이댔고, 공영방송은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했다.

당시 ‘반핵반김국민협의회’ 5대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던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이제 우리가 믿을 곳은 국군 밖에 없다”며 긴급성명을 발표했다. 그리고 10월4일 반핵반김국민협의회가 중심이 되어 30만명이 운집한 가운데 서울광장에서 ‘국가보안법 사수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국보법 사수에 나섰다.

그러자 좌파정권은 헌법수호에 앞장선 국민행동본부장을 10·4 국가보안법 사수국민대회를 전후하여 어거지로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죄,내란선동죄,쿠테타선동죄로 조사하는등, 결국 간첩을 심문하는 곳이자 악명 높은 XXX 대공분실로 소환했다. 당시 서본부장은 전투복을 입고 조사에 응했다. 군인에게 전투복은 그대로 수의가 되기 때문에 명예로운 죽음을 각오한 것이었다. 


2005년 여름에는 한반도 공산화 통일을 의도하는 것이 분명한 ‘우리민족련방제통일추진회의’라는
從北단체가 인천자유공원있는 맥아더 동상 주변에서 60여일간 동상철거를 위한 불법농성을 벌였다. 이에 국민행동본부는 같은 해 7월15일 맥아더동상철거를 외치던 '양키추방위'농성장을 불과10분만에 철거하고, 그들이 남기고 간 연방제통일 깃발을 회수했다. 국민행동본부의 당시 행동은 헌법이 보장한 국민저항권에 의거하여 국민이 직접 반역세력 저지에 나선 ‘의로운 의거’라는 평가를 받았다. 

국민행동본부애국기동단은 2009년 6월24일 덕수궁 앞에 마련된 ‘노무현 시민분향소’라는 不法시설물을 철거하자, 서정갑 본부장은 이를 지휘했다는 이유로 從北세력의 표적이 되기도 했다. 이들은 이른바 ‘대한문 분향시민 소송단’이라는 단체를 만들어 서본부장과 국민행동본부를 위협했다. 실제로 당시 이들의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국민행동본부를 겨냥하여 온갖 비방과 욕설이 난무했다.  

국민행동본부는 통진당(舊민노당)에 대한 최초의 위헌정당 해산청원을 2004년 6월23일 프레스센터에서 최초로 제기했다. 당시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은 “대한민국 정부가 위헌정당제소권을 행사하지 아니한 결과 민노당과 같은 위헌적인 반미친북(反美親北) 세력이 강화되어 헌법상의 민주적 기본질서가 위협을 받고 있다'면서 다수 국민의 뜻을 받들어 헌법질서와 국민의 재산과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정부로 하여금 '민노당 해산'을 헌법재판소에 제소할 것을 구하는 청원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행동본부는 2004년 6월23일, 2011년 8월26일, 2012년 5월30일, 2013년 4월8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위헌정당 해산청원을 한 끝에 박근혜 정부가 들어서서 2013년 11월 5일 법무부가 헌법재판소에 통진당 해산청구를 하기에 이르렀다. 

좌익들은 국민행동본부를 ‘수구꼴통’으로 비하하지만 이것은 사실 칭찬이다. ‘수구(守舊)’란 말은 ‘옛것’을 지킨다는 말인데, 국민행동본부가 지키려는 ‘옛것’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다. ‘꼴통’이란 말은 어떤 일을 외골수로 하는 사람을 가리킨다. 국민행동본부는 ‘대한민국 헌법수호’를 ‘외골수’로 한다.

국가와 함께, 역사와 함께, 진실과 함께 걸어온 국민행동본부가 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영원할 것이다.  神의 은총이 대한민국과 함께 하길 바란다!

진정한 애국은 지갑과 손발로 표현됩니다. 후원해주신 애국시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후원(회비)계좌 : 후원회원/참여단체 : 금액제한 없습니다.

국민은행 813001-04-000546 우리은행 119-397281-02-001 우체국 017159-01-002993

농 협 1289-01-000331 하나은행 234-910002-64305 예금주 : 국민행동본부(서정갑)

‣연락처 : Tel.(02-527-4515~6 Fax.(02)527-4517 Email :colsuhnac@naver.com

Homepage : http://www.nac.or.kr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국민행동본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신임대법관1순위, 낙태반대론자이자 7명의 어머니인 ‘배럿’ 1순위
美신임대법관1순위, 낙태반대론자이자 7명의 어머니인 ‘배럿’ 1순위
바이든의 연이은 말실수 “코로나로 美 2억명 사망”
바이든의 연이은 말실수 “코로나로 美 2억명 사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