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속보] 美 "한국은 북한을 손보는데 반드시 입장이 바로 서 있어야 한다"북한에 대한 미국의 결정`(예방 타격) 은 변함없다
  • 장현호
  • 승인 2017.08.11 01:37
  • 댓글 3
ⓒ 연합뉴스

미국과 북한이 서로를 향해 던지는 말 폭탄들, 표현만 놓고 보면 거의 전쟁을 예고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이다.

센덜스 트럼프 대통령 대변인은 10일 (미국시간) 아침 뉴저지 주(州) 베드 민스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긴급 안보 브리핑을 갖고 `북한에 대한 미국의 결정`(예방 타격) 은 변함없다`고 밝혔다.

백악관 출입 기자인 제니 박에 의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결국 `북한의 적반하장에 굴하지 않겠다는 것`이며 `북에 대한 선제타격은 이미 모든 옵션 위에 올려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고 밝힌 것이 중요한 부분이라고 전했다.

이어 센덜스 대변인은 “북한의 잘못된 생각이 어떤 것을 초래하는지 반드시 알려주겠다“, ”미국의 최강의 힘은 결코 기싸움에서 지는 일이 없을 것이다.”

최고의 미국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자(북한)는 자멸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

한국 정부는 이번에 미국을 설득하려 말고 북한을 손보는데 반드시 입장이 바로 서 있어야 한다" 고 전했다.

현재 미국민의 3분의 2(62%)가 "북한이 심각한 위협적이다."고 갤럽이 말하고 있다. IS의 위협이 70%인데 비하면 최근 미국민들의 위협적인 존재가 북한임으로 미국의 군통수권자인 트럼프대통령은 반드시 이 위협적인 요소를 제거해야 된다고 한다.

미국민의 대다수와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백악관 출입 기자 제니 박은 `북한이 백악관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는 동영상을 tv로 본 미국민이 그동안 참아 왔는데, 적반하장격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막말한다고 한국 언론이 보도한 것에 대해  미 관계자들의 불만이 많다고 전했다.

핵으로 위협 전쟁을 하겠다는 폭군은 바로 북한임을 알아야 하고 한국 언론은 미국이 지금까지 인내로 20여 년을 참아왔던, 원인 제공이 누구인가를 팩트에 근거해 바로 보도해야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현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현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 곽구영 2017-08-15 04:02:07

    미국의 힘은 세계 최강이다. 부자의 힘은 경제력과 질서유지 능력이다. 이미 미국의 능력은 세계가 알고 있다. 북한 국민들이 스스로 외부 세계의 발전에 동참하여 행복을 누리도록 교화시켜야 한다.   삭제

    • 박병구 2017-08-11 12:45:26

      매날 우리가 벌벌 떠니까...북한이 우습게 보고 막나가는거지?
      핵 가진 망나니 처리하는데 손에 피 전혀 안 묻히고 가능하겠나?
      자손대대로 핵 인질로 비굴하게 살아갈건지...
      이참에 북한 결딴 내던지 결심의 시간이 온거 같네요^^
      좌파정권에서는 무슨 생각이 있을까???   삭제

      • 생명 2017-08-11 07:49:52

        21세기에 300만 6.25 인명손실과 300만 아사자를 내 질적 면에서 히틀러를 초월하는 사탄 직속 김일성교 집단과 핵/화학무기/생물무기는 온 인류 70억의 목숨을 위해 완성전 제거됨이 마땅하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