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낙동강 방어선 지킨 해병대 진동리 전투 기념식 열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8.12 16:41
  • 댓글 0

해병대 진동리 지구 전투 68주년 기념식이 12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지산리 전첩비에서 열렸다.

참전용사, 백경순 해병대 교육훈련단장 등 전·현직 해병대원, 주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해 승전을 기념했다.

진동리 전투는 당시 전략적 요충지인 마산, 진해를 지키고 낙동강 방어선을 튼튼히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50년 6·25 전쟁 발발 후 후퇴를 거듭하던 국군은 8월 들어 낙동강 방어선을 구축했다.

남하한 북한군 6사단은 진주, 사천, 고성을 거쳐 마산을 다음 공격목표로 삼았다.

마산을 못 지키면 낙동강 방어선이 무너질 위기였다.

북한군 6사단 정찰대대는 마산 입구인 진동리까지 진출했다.

해병대는 8월 초 김성은 중령이 지휘하는 '김성은 부대'를 투입했다.

김성은 부대는 진동리에서 6사단 정찰대대에 기습공격을 가해 승리했다.

1949년 4월 해병대 창설이래 최대 전공이었다.

해병대 전사(戰史)에 따르면 이 공로로 전투에 참가한 부대 전 장병이 1계급 특진했다.

김성은 부대는 이어 미 육군 25사단을 중심으로 편성된 킨(kean) 특수임무부대가 반격에 나서는 동안 진동리 일대 보급로를 확보하고 주요 고지를 점령했다.

해병대 사령부는 이 전투를 기념해 1992년 전첩비를 세웠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북한 포괄적 해상차단 발표  북한 “목 조르기 작전” 돌입
美 북한 포괄적 해상차단 발표 북한 “목 조르기 작전” 돌입
美 합참본부장 한미군사훈련
美 합참본부장 한미군사훈련 "연기 중단은 없다고 단정”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