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파네타 전 CIA국장 "쿠바 미사일 위기 이후 가장 심각한 상황"강경파 볼턴도 '쿠바 위기'에 빗대…해법은 '정반대'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8.12 16:46
  • 댓글 0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방장관과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지낸 리언 파네타는 11일(현지시간) "우리는 쿠바 미사일 위기 이래로 핵전쟁의 가능성을 포함해 가장 심각한 위기를 현재 다루고 있다"고 말했다.

쿠바 미사일 위기는 1962년 쿠바의 소련 핵탄도미사일 배치를 놓고 미국과 소련이 핵전쟁 발발 직전까지 치달았던 사태다.

파네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휴가지 뉴저지 베드민스터에서 "김정은이 괌이나 다른 곳에 대해, 그곳이 미국 영토이든 동맹국이든, 어떤 행동이라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다. 빠르게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초강경 발언을 쏟아낸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CNN]

파네타는 CNN 진행자 울프 블리처와의 대담에서 "그런 수사는 이런 상황에 기름을 붓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파네타는 미국이 외교적 막후채널을 통해 해법을 추구하고 있음에도 '오판'의 가능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는 "북한, 또는 남한의 누구에 의한 실수, 또 어디에서든지 누구에 의한 실수로 인해 한반도에 갑자기 전쟁이 발발할 수 있다"면서 "지금 필요한 것은 이런 말들을 줄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네타는 "우리는 지금 꾸준하면서도, 차분하고, 안정적이고 책임있는 방식으로 말할 수 있는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북 협상론자인 파네타와 달리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도 현재 상황의 엄중함을 쿠바 미사일 위기에 빗대 강조했다.

볼턴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현재 진행 중인 교착상태는 우리 시대의 쿠바 미사일 위기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폭스뉴스]

폭스뉴스 '해니티'에 출연한 볼턴은 그러나 파네타와는 정반대의 해법을 제시했다.

볼턴은 "우리는 김정은과 그의 장군들이 뭘 하려고 결정할지 자신있게 알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것이 군사행동으로 가게 되는 이유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볼턴은 "이런 상황은 시간이 흐른다고 미국을 위해 나아지지 않는다. 더 나빠지고 위험해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하태경 의원, 민주당 의원들 `사드괴담` 노래 - 탬버린 댄스 영상 소개
하태경 의원, 민주당 의원들 `사드괴담` 노래 - 탬버린 댄스 영상 소개
제주해군기지 구상권 철회,  new 적폐생산 인가?
제주해군기지 구상권 철회, new 적폐생산 인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