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우리민족끼리” 감상적 통일교육이 ‘안보무감각’ 시대 원인
  • 김영주
  • 승인 2017.08.17 13:29
  • 댓글 0
ⓒ 인터넷 캡처

국가보훈처는 최근 ‘나라사랑 교육’ 담당 부서를 폐지했다. 전 정부 시절 이념 편향 논란을 낳았다는 것이 이유다. 또한 보훈선양국의 나라사랑교육과와 나라사랑정책과도 없앴다. 나라사랑교육과는 박승춘 전 보훈처장이 주도했던 안보교육인 ‘나라사랑교육’을 운영해왔다.

최근 서울시교육청은 이적단체 대표가 소속된 단체와 북한의 핵무장을 옹호하는 등 논란을 빚어온 단체가 주최하는 ‘청소년 평화통일 골든벨’ 행사를 후원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2013년 6월에도 경기도교육청(교육감 김상곤)이 남북 관계와 평화통일에 대한 올바른 이해 증진 등을 목적으로 진행한 평화통일 교육을 이적단체가 회원단체로 가입해 있는 6.15남측위원회를 교육기관으로 선정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블루유니온 권유미 대표는 “경기도 교육청의 ‘평화통일교육을 맡게 되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원회)는 핵심구성원 대부분이 국가보안법을 위반하거나 대법원으로부터 북한을 찬양 동조한 행위, 이적단체 가입 등으로 처벌 전력이 있는 단체”라고 설명했다. 도내 344개 학급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안보의 소중함, 북한 독재 정권의 실상, 북한 주민의 인권 탄압 실태를 가르치면 수구, 반공, 우편향, 극우로 낙인찍힌다. 그 자리에 “북한은 우리민족이며 우리민족끼리 평화롭게 살아야 한다”, “6.15선언과 10.4선언을 이행해야 한다”는 민족공조가 자리잡는다. 

친북·반미교육이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되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북한 독재 정권과 고통받는 북한 주민을 구별하지 않고 ‘우리민족’이라 여기게끔 학생들을 가르친다. 심지어 이념 편향적인 일부 교사들은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도발을 북한이 하지 않았다는 음모론을 수업시간에 유포하기도 한다.

당국은 감상적 통일 교육에서 벗어나 북한의 실상을 있는 그대로 가르쳐야 한다. 김씨 일가의 세습 독재로 인해 수많은 북한 주민이 고통받고 있다는 것을 가르쳐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올바른 평화와 올바른 통일로 가는 첫 출발점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南北한 출신 저자 ‘가려진 세계를 넘어’ 출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가 어떻게 우리의 자유를 파괴하나”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