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영주 “文 대통령, 공산주의자 특징 갖고 있어”“허위 사실을 적시했다는 검찰의 기소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 김영주
  • 승인 2017.08.31 15:10
  • 댓글 4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로 지칭해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영주(68)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문 대통령은 공산주의자가 맞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고 이사장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심리로 열린 1차 공판에서 "허위사실을 말한 적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고 이사장은 "문 대통령은 북한 추종 발언과 활동을 해온 공산주의자"라며 허위 사실을 적시했다는 검찰의 기소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과거 국가보안법 폐지, 연방제 통일을 주장해왔고 주한미군 철수를 유도하는 활동도 해왔다"며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판결 근거인 '진보적 민주주의'도 지향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를 불허하고 한일 군사정보교류 협정 체결에 반대하는 등 북한에 유리한 발언을 해왔다"며 "공산주의자가 보이는 공통된 특징들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이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면서 당시 검사장이던 나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준 것도 사실"이라며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을 증인으로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고 이사장은 지난 2013년 한 보수단체 행사에서 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로 칭하는 등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고 이사장은 2013년 1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애국시민사회진영 신년하례회’에서 “나는 1982년 부산지검 공안부 검사로 있을 때 부림사건을 수사했다. 부림사건은 민주화 운동이 아닌 공산주의 운동이었고, 그 사건 변호사였던 문재인 후보가 공산주의자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2015년 고 이사장을 사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 정의 2017-09-04 07:10:56

    훌륭하신 분이네.
    맞는걸 그렇다고 말하는 분.   삭제

    • 이동하 2017-09-01 19:03:17

      문제인공사주의자라는거 모르는사람빼고 다아는사실
      야금야금 본색이드러나기시작한다..   삭제

      • 하인리히 2017-08-31 15:54:15

        뭉가놈은 빨갱이가 확실한데 아니라고 하는 놈들도 한통속이 분명 또 분명합니다   삭제

        • 맞다 2017-08-31 15:50:55

          행동과말은 그렇게 했으면 맞는거지 !!?~~본인도 공산주의자라는소리는 듣기는 싫은가 보네요!!~~듣기싫다는거보니 대한민국에서 공산주의자라는소린 듣 기싫으면 말과 행동을 그렇게 하지말았으야지!!?~~요 즘 말인즉 법이 많이 바꼈는지 대한민국 국민들 대부분 그렇게 이해하고있다면 !!?~~그것도 그렇다라고 하는게 법 아닌가유!!?~~비러먹을 어떤 판사놈ㅈ의 판결이 맘속까지 죄를 보는놈이 있으서!!~~당연히 공산주의자아닌가유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방역패스’ 반대, 이번엔 대구···의사 등 시민 309명 집단소송
          ‘방역패스’ 반대, 이번엔 대구···의사 등 시민 309명 집단소송
          北노동당 35,39호실 탈북 간부들 “종전선언? 김씨 독재 정권 본질 변해야 가능”
          北노동당 35,39호실 탈북 간부들 “종전선언? 김씨 독재 정권 본질 변해야 가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