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부, 北核 개발로 사용된 경협자금 20억弗 증액?… “국제사회가 어떻게 보겠는가”
  • 김영주
  • 승인 2017.09.14 17:11
  • 댓글 0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남·북·러 3각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북·러 접경지역 공단 조성에 나선다고 밝혀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 특히 북한이 경협자금 70억 달러로 핵무기를 만든 사실이 미 의회조사국(CRS)의 보고를 통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남북협력기금을 20억 달러(약 2조2590억원) 증액할 방침이어서 논란을 더하고 있다.

래리 닉시 한반도 전문가가 지난 2010년 1월 작성한 미 의회조사국(CRS)의 '의회 한·미관계 현안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이 북한에 제공한 현금 출처는 금강산 관광사업과 개성공단 사업 등이다. 

한국경제 보도에 따르면 보고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임기였던 1998~2008년 간 한국이 북한에 약 70억 달러의 경제협력을 제공했고, 이가운데 29억달러는 현금으로 지원했다고 공식화했다. 북한은 이 기간 중인 1999년 핵무기용 우라늄 농축기술을 해외에서 구입하기 시작했고, 2000~2001년에는 기술 조달을 가속화했다.

특히 한국이 제공한 5억 달러는 2000년 현대 계열사가 비밀리에 조성한 자금으로 같은 해 6월 김정일과 김 전 대통령 간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정양석 바른정당 의원은 “러시아와 공조를 통해 북한 핵 개발을 억제하러 (러시아를) 가신 것 아니었나”라며 “남북협력기금 2조원을 증액하겠다고 하면 국제사회가 우리를 어떻게 보겠느냐”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북한의 계속된 미사일 도발 그리고 차원을 달리하는 6차 핵실험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이렇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움직임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경협카드를 꺼내들었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다”면서 “겉으로는 제재와 압박을 해야 할 때라고 해놓고 속으로는 경협카드를 꺼내니 국제사회가 어떻게 우리 정부를 신뢰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이렇게 안보위기가 엄중한 상황에서 이중적 행태를 자제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해 대북제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