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지하철역마다 '스크린도어 안전관리자' 둔다초고층건물 관리자에게 '안전조치 요구권' 부여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9.19 14:32
  • 댓글 0
안전 바가 설치된 신길역 승강장 ⓒ 연합뉴스

지하철 역사 내 스크린도어(안전문)의 사고 예방을 책임지는 안전 관리자가 배치된다.

행정안전부는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이런 내용을 담은 '안전관리자 운영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기존 지하철역에는 스크린도어의 안전관리를 살피는 역무원이 있었지만, 명확한 업무 규정이 없다 보니 업무수행에 소홀한 경우가 적지 않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관련 행정규칙을 손질해 스크린도어 안전관리자를 선임하고, 관련 직무를 세부적으로 규정하는 내용을 담기로 했다.

또, 50층 이상인 초고층 건축물의 총괄재난관리자에게 안전조치 요구 권한을 주기로 했다.

연구자 수가 1천명 이상인 연구실에 전담 관리자를 1명 두도록 한 규정을 바꿔 연구자가 3천명 이상일 경우에는 전담 관리자를 2명 이상 배치하도록 안전환경 기준도 강화하기로 했다.

승강기 안전관리자처럼 현재 자격요건이 없거나 보완이 필요한 안전관리자의 경우 학력이나 경력 등 자격요건을 정비해 전문성을 제고하기로 했다.

최초 선임 시에만 교육을 받는 사격장 관리자는 정기적인 보수교육을 통해 직무수행 역량을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밖에 방사선 안전관리자나 먹는물 품질관리인이 일시적으로 부재하게 될 때 대리인을 임명토록 하고, 야영장 관리요원·여객선 안전관리책임자의 교육도 의무화하기로 했다.

김석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안전관리자는 산업 현장뿐만 아니라 교통, 의료, 레저시설까지 전 분야에 걸쳐 사고를 막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안전관리자가 본연의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여건 조성에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