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소방관 안전 지켜줄 전문 연구기관이 없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9.21 09:43
  • 댓글 0

산하 연구기관 둔 경찰·軍과 비교돼…미국은 '소방관 전문프로그램' 운영
"단발성 아닌 장기적 안목에서 체계적인 연구 지원 필요"

19일 오전 강원 강릉시청에서 열린 강원도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 영결식에서 동료 소방관들이 추도사를 듣고 있다. 강릉소방서 경포 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경과 이호현(27) 소방교는 지난 17일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다 순직했다. 2017.9.19 ⓒ 연합뉴스

최근 강릉에서 화재 진압에 나섰던 소방관 2명이 무너져내린 건물 잔해에 깔려 목숨을 잃으면서 재난 현장에 출동하는 소방관들의 안전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소방관들의 현장활동이나 안전을 지원하는 연구기관은 국내에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소방청이 소관하는 기관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 한국소방안전협회, 한국소방시설협회, 대한소방공제회 등 4곳이다. 이들 기관은 소방 관련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모두 소방관 안전과는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는 곳이다.

한국소방산업기술원은 소방용품, 위험물시설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주로 하고, 한국소방안전협회는 소방기술과 안전관리에 관한 교육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한국소방시설협회는 소방시설 기술 향상을, 대한소방공제회는 소방관 복지 사업을 위해 설립된 곳이다.

소방청 울타리 밖으로 눈을 돌려봐도 소방관 현장활동을 지원하는 곳은 찾아보기 어렵다. 방재시험연구원은 방재기술 향상 등의 역할을 맡고 있고,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도 건축자재 시험을 하는 곳이다.

19일 오전 강원 강릉시청에서 열린 강원도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 영결식에서 동료 소방관들이 추도사를 들으며 오열하고 있다. 강릉소방서 경포 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경과 이호현(27) 소방교는 지난 17일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다 순직했다. 2017.9.19 ⓒ 연합뉴스

현재로써는 소방관 안전과 관련된 연구를 하는 곳이라면 소방관 교육을 담당하는 소방청 중앙소방학교 내 소방과학연구실 정도가 유일하다.

하지만 독립적인 연구소가 아니다 보니 일개 부서처럼 소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다. 연구실에는 현재 연구원 7명을 포함, 23명이 근무하고 있다. 인력 부족으로 인해 현장 안전조사는 연구직과 소방직 직원이 다른 업무와 병행해 하고 있다.

반면에 경찰청은 치안정책연구소를 두고서 학술연구를 전문적으로 수행토록 하고 있다. 국방부도 한국국방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등을 통해 국방 전반에 관한 정책 수립에 도움을 받고 있다.

미국과 비교해 보면 소방관 안전에 대한 한국의 현주소가 확연히 드러난다.

미국에서는 각종 소방 연구기관 외에도 소방관 순직사고만을 다루는 별도의 연구프로그램을 연방 정부가 직접 운영하고 있다.

연방 정부 산하인 국립직업안전보건연구소(NIOSH)는 '소방관 사망 조사와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소방관의 순직사고 원인을 분석해 예방책을 내놓고 있다.

프로그램을 통해 이뤄진 조사결과는 인터넷을 통해 공개해 국민과 공유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지난 17일 강원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로 건물 잔해 등에 깔려 소방관 2명이 순직한 가운데 18일 사고 현장인 석란정에 순직 소방관을 추모하는 국화꽃이 놓여 있다. 2017.9.18 ⓒ 연합뉴스

실례로, NIOSH는 2012년 4월 9일 발생한 미국 복합스토어 건물 화재 붕괴사고에 관한 분석 보고서를 15개월 뒤에 내놨다. 당시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60세, 24세의 소방관 2명이 건물 잔해에 깔려 숨졌다.

이 사고는 최근 강릉에서 난 소방관 순직사고와 비슷한 사례로 꼽힌다.

NIOSH는 97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당시 화재로 인한 건물 붕괴 메커니즘, 소방관 현장 활동내역, 순직자들의 훈련 이력 등을 자세히 기록하고 분석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이번 강릉 순직사고처럼 매년 되풀이되는 소방관들의 안타까운 죽음을 막으려면 소방관들의 현장활동을 지원하는 전문 연구기관이 필요하다"며 "단발성이 아닌 장기적인 안목에서 체계적인 연구로 소방관들의 안전을 지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