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前 백악관 고위관리 “北 수년 내 붕괴 가능… 비상계획 수립해야”
  • 강석영
  • 승인 2017.10.11 10:57
  • 댓글 0
애브릴 헤인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10일 워싱턴의 브루킹스 연구소 세미나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 미국의소리 캡처

미국은 동맹국들과 함께 북한 정권 붕괴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전 백악관 고위 관리가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애브릴 헤인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부르킹스연구소에서 열린 대북정책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11일 보도했다.

헤인스 전 부보좌관은 “다수의 유엔 대북제재와 다른 조치들로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이 강화되고 이에 따라 김정은 정권이 점점 더 취약해 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몇 년 안에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중국도 미국의 대북 압박에 동참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점점 더 강화하고 있으며, 기술적 진보로 북한이 외부세계 정보를 차단할 수 없다”면서 “북한 정권에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같은 외교적, 경제적 압박이 다른 노력들과 결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인스 전 부보좌관은 “미국의 노력을 동맹국들과 계속 조율하고, 한국과 중국, 일본과 함께 북한 정권 붕괴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논의해야 한다”면서 “몇 년 안에 북한 정권이 붕괴돼 김정은이 축출되거나 동맹국들이 북한의 정권 교체에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오판과 의도하지 않은 긴장 격화를 피하기 위해 각국의 군대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분명하게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면서 “북한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강화하면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원 활동도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언 전 차관은 “북한의 경우, 강력한 제재를 부과하면 김정은이 엘리트 계층을 돈으로 매수할 수 있는 능력을 박탈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지난 6개월  간 취한 제재 조치들의 효과가 나타나는 데는 몇 년이 걸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