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서해5도 유사시 대피공간 부족…주민 42%만 수용 가능박남춘 의원, 행정안전부 자료 분석…"확충 서둘러야"
  • 강석영
  • 승인 2017.10.11 14:59
  • 댓글 0
백령도 대피소 ⓒ 연합뉴스

북한과 인접한 서해5도의 대피시설이 부족해 유사시 주민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남춘(인천 남동갑)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해5도에 설치된 주민대피시설은 정부지원시설 42곳과 공공용시설 3곳을 합쳐 총 45곳이다.

이들 대피소는 서해5도 전체 주민 2만1천522명의 42.4%인 9천118명만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현행 민방위 업무 지침은 정부지원시설의 1인당 소요면적을 1.43㎡, 공공용시설은 0.825㎡(4인당 3.3㎡)로 규정하고 있다.

정부는 2010년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서해5도 주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대피시설 42곳을 구축했지만, 이후 서해5도 군비 증강에 따라 군인가족 수가 늘어나면서 대피시설을 추가로 확충해야 하는 상황이다.

서해5도를 담당하는 인천시 옹진군은 이에 따라 백령도 4곳, 대청도 2곳, 연평도 1곳 등 총 7개 대피소 추가 건설 예산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 중에는 초·중·고등학교가 밀집해 있어 수업 중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주민과 학생들의 동시에 대피하게 돼 확충이 시급한 지역도 포함됐다.

인천시도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내년도 예산안에 대청도 1곳, 백령도 2곳 등 대피시설 3곳을 늘리기 위한 예산 48억원을 포함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

박 의원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무력도발로 군사적 긴장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행정안전부가 대피시설에 대한 철저한 현황 파악과 예산 확보를 통해 서해5도 지역에 대피시설을 서둘러 확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美 보고서 “北 13종의 생물무기 보유… 생체실험까지”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블루유니온, 20일 역삼중학교 안보전시전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