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아사히 "북한, 군·비밀경찰요원에 실탄 지급 시작"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10.19 11:55
  • 댓글 0
28일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초소 근무 중인 북한 병사들과 대남방송 스피커가 보이고 있다. 2017.9.28 ⓒ 연합뉴스

북한이 군과 비밀경찰 요원에게 실탄 지급을 시작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19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서울발 기사에서 이는 "지난 16일부터 한반도 근해에서 시작된 한미 군사훈련에 대비한 움직임"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에선 통상 국경경비나 전선배치 부대를 제외하고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실탄을 무기고에서 관리하고 있다며 이번에는 "한미 훈련에 맞춰 군과 비밀경찰인 국가보위성, 일반 경찰인 인민보안성 요원에게 실탄을 지급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북한 소식통은 "준전시체제에 가까운 대응"이라고 신문에 말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7일 "미국의 제재·압박이든 군사적 선택이든 그 무엇에도 대처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다"고 주장했다.

아사히는 한미일은 북한이 언제라도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태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