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테러
뉴욕서 '대낮 트럭테러' 8명 참변…"IS 이름으로 범행"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11.01 12:54
  • 댓글 0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서 31일(현지시간) 경찰이 부서진 '테러 트럭'과 스쿨버스를 조사하고 있다. 미 언론들은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테러 용의자 세이풀로 사이포브(29)가 이날 소형 픽업트럭을 몰고 허드슨 강변 자전거 도로로 돌진, 최소 18명의 사상자를 낸 뒤 스쿨버스와 충돌하자 트럭에서 내려 도로를 배회하다 경찰에 검거됐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핼러윈 당일 9·11현장 부근 자전거도로 덮쳐… "9·11 이후 최악 공격"
우즈베크 출신 29세 용의자 "알라는 위대" 외쳐…경찰 총격 맞고 체포

뉴욕 맨해튼에서 자전거도로로 돌진한 픽업트럭 ⓒ 연합뉴스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서 31일(현지시간) 소형 픽업트럭이 자전거도로를 덮치면서 20명 안팎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유럽에서 잇따랐던 '트럭 테러'가 미국의 최대 도시 뉴욕에서도 발생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용의자는 범행 직후 '알라후 아크바르'(알라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고, 수니파 이슬람 무장단체 IS(이슬람국가)를 위해 범행했다는 메모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건은 오후 3시 5분께 맨해튼 남부 로어맨해튼의 허드슨강 강변 자전거도로에서 발생했다. 픽업트럭 한 대가 자전거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20블록을 돌진하면서 사이클 행렬을 잇달아 쳤다.

한 목격자는 "트럭이 갑자기 사람들을 쳤고 여러 명이 피를 흘린 채 쓰러졌다"고 전했다. 이어 교차로에서 스쿨버스를 들이받고 멈춰졌다. 경찰은 스쿨버스와의 충돌도 어린이들을 노린 의도된 공격으로 추정하고 있다.

용의자는 차량에서 내린 뒤 잠시 도로를 배회했다. 용의자는 총기를 들고 시민들을 위협했지만, 실탄이 없는 모조품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최소 8명이 숨지고 어린이 2명을 포함해 12명이 부상했다. 희생자 중에는 벨기에와 아르헨티나 국적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검거됐다. 경찰이 발사한 총에 복부를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29세 세이풀로 사이포브(Sayfullo Saipov)로 확인됐다. 지난 2010년 미국으로 입국해 주로 플로리다 주 탬파에 주소를 뒀으며, 최근에는 뉴욕과 맞닿은 뉴저지에도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그가 2010년 미국으로 건너온 뒤 합법적인 영구 거주를 허용하는 영주권(green card)을 가지고 있었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건축 자재·인테리어 용품 판매업체 '홈디포'에서 픽업트럭을 빌려 범행에 나선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공범이 없는 단독범행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이포브는 범행 현장에서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r·알라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미 연방수사국(FBI) 관계자는 이번 사건이 2001년 9·11 테러 이후 뉴욕에서 발생한 최악의 공격이라면서 "계획된 테러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으로부터 사건 경위를 보고받았고 곧바로 '테러'로 규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이슬람국가(ISIS)를 중동 등지에서 물리친 뒤 이들이 우리나라로 들어오거나 다시 돌아오게 해서는 안 된다. 이미 충분하다"면서 "뉴욕 테러 공격의 희생자와 유족들을 생각하고 애도하며 기도한다"고 밝혔다.

트럭테러 용의자 세이풀로 사이포브 ⓒ 연합뉴스

수사의 초점은 사이포브의 범행이 외부 테러단체와 얼마나 직접적으로 연관됐는지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극단주의 단체 우즈베키스탄이슬람운동(IMU)과의 연계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직접 연관이 아니라면 외부 테러단체로부터 영감을 받은 '외로운 늑대'의 소행일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 CNN방송은 범행 차량에서 발견된 용의자의 메모에는 'ISIS의 이름'으로 공격을 감행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아랍어로 쓰여 있었다고 보도했다.

NYT는 사이포브가 이미 수사당국이 조사중인 별도의 사건과 연계된 '요주의 인물'로 감시 대상에 있었다면서 하지만 그가 이 별도의 사건을 직접 일으킨 인물인지, 아니면 단순 관련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건 현장은 '9·11 테러'가 발생했던 월드트레이드센터 지역에서 불과 0.6마일(약 1km) 떨어진 곳이다. 특히 귀신 복장을 하고 캔디 등을 나눠 먹는 핼러윈 데이를 맞아 불과 몇 시간 뒤에는 대규모 맨해튼 퍼레이드도 예정돼 있었다.

16년 전 악몽이 생생한 뉴욕 시민들은 또다시 발생한 테러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무고한 시민을 겨냥한 비겁한 테러 행위"라며 "우리에게는 아주 고통스러운 날"이라고 말했다.

트럭돌진 현장 수사하는 뉴욕 경찰 ⓒ 연합뉴스
뉴욕 맨해튼서 트럭, 자전거도로로 돌진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촛불단체 “국정원·보안수사대는 존재 자체가 악폐… 해체하라”
촛불단체 “국정원·보안수사대는 존재 자체가 악폐… 해체하라”
'JSA귀순자' 간발의 차로 극적탈출…北추격조, 바로 뒤에서 총격
'JSA귀순자' 간발의 차로 극적탈출…北추격조, 바로 뒤에서 총격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