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태영호 “정보 유입·인권압박으로 北 변화 유도해야”
  • 김영주
  • 승인 2017.11.01 15:32
  • 댓글 0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3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강연하고 있다. 2017.10.31 ⓒ 연합뉴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31일(현지시간) 외부세계의 정보 유입과 인권 압박으로 북한의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이날 미국 워싱턴의 정책연구소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6차 핵실험을 비롯한 북한의 도발행위로 인해 강력한 대북 접근법이 많이 논의되고 있지만, 군사적 대응에 앞서 평화적 방안이 남아있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 체제는 공포정치와 강력한 외부 정보 통제에 의해서만 유지될 수 있다”며 “김정은 정권의 공포정치를 변화시킬 수는 없지만, 우리가 외부세계의 정보를 북한 내부로 전달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과학 기술의 진전으로 외부 세계의 정보 전달은 물론 북한 당국의 검열을 피하기도 쉬워졌다”며 “외부세계의 라디오 방송과 USB는 물론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작은 SD카드로 외국의 영화나 드라마, 인터넷게임 등을 접할 수 있고 특히 이 작은 SD카드는 검열이 나오면 콧속에 숨길 수 있을 만큼 작아 ‘콧구멍카드’라고 불린다”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구글과 같은 회사가 북한 전역에 위성으로 전파를 보낸다면 북한에 스마트폰 크기의 작은 위성 수신기를 밀반입해 주민들이 집안에서 외국 텔레비전까지도 몰래 시청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등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북 인권 압박에 북한의 대응이 변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과거에는 스위스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 대표단으로 북한은 급이 낮은 관리(junior level)를 파견하곤 했는데 2015년과 2016년에는 리수용 당시 외무상이 참석했다”며 “북한이 유엔 보편적정례검토(UPR)의 권고사항을 모두 수용하지는 않더라도 적극적으로 답하는 등 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에 따른 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중요한 변화 중 하나는 북한 노동자가 파견된 국가에 있는 전 세계 북한 공관에는 노동자 담당 외교관이 그 나라 북한 노동자들의 노동 조건과 생활 환경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며 “국제사회는 정당한 임금을 받지 못한 채 강제 노역에 시달리고, 기쁨조 등으로 일하면서 성착취 당하는 것을 가문의 영광으로 인식하도록 세뇌당한 북한 일반 주민들에게 기본적인 인권이 무엇인지를 알려줄 수 있는 내용을 북한 주민에게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스가 이후, 日 신임 총리는 누가 될까···고노 다로 여론 조사 1위
스가 이후, 日 신임 총리는 누가 될까···고노 다로 여론 조사 1위
스가 총리 “北 미사일, 일본과 역내 평화와 안보의 위협”
스가 총리 “北 미사일, 일본과 역내 평화와 안보의 위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