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北核 실험을 “주권국가의 인공위성 발사”라는 反美 방탄청년단
  • 홍성준
  • 승인 2017.11.03 16:56
  • 댓글 1
ⓒ 방탄청년단 페이스북 캡처

미국 현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탄핵과 방한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방탄청년단(방미 트럼프 탄핵 청년 원정단)이 지난달 30일 유엔 인권인권사무소에 유엔의 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특히 북한의 핵실험을 ‘인권위성 발사’라고 주장하는 등 일방적으로 미국을 비난하면서 북한을 두둔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유엔의 대북제재 조치는 유엔이 추구해야 할 평화 유지, 인권 개선, 정의 실현에 반한다”며 “대북제재는 북한 민간 경제에 타격을 주어 주민을 괴롭히는 반인권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북한의 3대 세습과 독재 체제, 인권 유린 행위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이어 “현 대북제재의 발단은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에 있다”며 “유엔 헌장과 국제법 어디에도 주권국가의 인공위성 발사를 금지하는 조항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엔은 강대국의 주권 침해 행위로부터 약소국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며 “유엔이 진정 세계 평화를 바라고, 국제 정의 실현과 인권 개선을 추구한다면 지금 당장 대북제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 사에 대해서는 “귀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협정 재인증을 거부한 것이 북한에 보내는 메시지라고 했다. ‘나쁜 거래는 하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지만 우리가 보기엔 ‘역시 미국은 마음대로 합의를 파기하는 신뢰할 수 없는 나라’에 불과하다”며 “유엔 총회에서 당신 나라 대통령이 막말 연설을 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사직에서 물러날 것을 권고한다”고 비난했다.

방탄청년단은 지난달 25일 미국행을 앞두고 입국 거부 조치가 됐으나 곧바로 ‘방탄청년단 2기’를 결성해 회원 3명이 미국 현지에서 반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 화학무기 희생자 추모의 날···“北, 세계 3위 화학무기 보유국”
세계 화학무기 희생자 추모의 날···“北, 세계 3위 화학무기 보유국”
韓美, 북한 등 문제 ‘의견 불일치’ 해소해야“
韓美, 북한 등 문제 ‘의견 불일치’ 해소해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