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미동맹은 오랜 적폐”라는 反美 촛불 세력
  • 홍성준
  • 승인 2017.11.06 15:06
  • 댓글 2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사흘 앞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르메이에르빌딩 앞에서 노(NO)트럼프 공동행동 소속 회원들이 'NO트럼프ㆍNO WAR 범국민대회'를 열고 있다2017.11.4 ⓒ 연합뉴스

극좌 성향 반미 단체들이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반대하는 전국 단위의 대규모 반미 시위를 벌였다. 특히 “한미동맹이 적폐”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한국진보연대, 민주노총 등 200여개 단체로 구성된 ‘NO 트럼프 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미대사관 인근에서 ‘NO 트럼프 NO WAR 범국민대회’를 열고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국회연설을 반대하고 사드(THAAD) 배치 철회를 촉구했다.

극좌 성향 매체 자주시보에 따르면 이들은 “북 위협을 운운하면서 한반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트럼프가 7~8일 국빈자격으로 온다”며 “문재인 정부는 적폐를 청산하라고 했더니 사드 배치를 강행하면서 적폐를 일부 늘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중당 김창한 상임공동대표는 “트럼프가 방한하는 것은 바로 서울이 그리고 평택이 미국이 생각하는 대북한 전선의 전초기지이기 때문”이라며 “종속적인 한미동맹 역시 한국 사회의 오랜 적폐”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 적폐를 청산해야 우리 민족의 미래가 보장되고 평화가 자리 잡을 수 있다”면서 “민중당은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트럼프 방한에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에서 반미·반트럼프 시위를 벌이려던 중 입국 거부된 방탄청년단은 “우리는 평화를 얘기함에도 불구하고 미국에 철저히 거부당했다”면서 “트럼프는 우리의 평화를 두려워한다. 우리는 그 누구보다 뚜렷하게 트럼프 탄핵, 평화 수호의 목소리를 높이겠다. 방한을 하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곱씹으며 후회하게 만들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한편 NO 트럼프 공동행동은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하는 7일부터 양일 간 전국 비상행동에 돌입하며 총력전을 펼친다. 7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각종 집회와 행진이 열리며 광화문 광장에서 범국민 촛불집회를 연다. 8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을 반대하기 위해 국회 안팎에서 ‘트럼프국회연설저지행동’에 나설 계획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 국가수호 2017-11-11 12:27:00

    우파의 문제. 싸울줄 모르고 입으로만 한다. 이런 모습을 좌파는 잘 안다. 더 무서운 사실은 사상이 뭔지도 모른다. 돈만 번다. 몸사린다...

    기생충인 좌파에게 몸이 전염되어 암 말기가 되어야 아는 오만한 사람들의 집단이다. 안타깝다...교육이 없는 상태에서 애국심은 극소수이다. 더우기 헬조선이라 하는 분위기에서는 더 귀해진다.

    큰일이다. 곧 월남이 될듯...   삭제

    • ㅊㅊㅊ 2017-11-10 19:49:47

      종북세력들아 북한이 좋으면 하시라도
      대한민국을 떠나거라.안잡는다 어서가라
      여기서 데모질이나 하지말고...지겹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IAEA
      IAEA "北, 지난해에도 핵 개발 지속…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
      靑, 지소미아 연장 여부 22일 발표…유지로 가닥 잡은 듯
      靑, 지소미아 연장 여부 22일 발표…유지로 가닥 잡은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