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북핵 다룰 美 국무부 차관보에 ‘강경파’ 포드 지명
  • 강석영
  • 승인 2017.11.10 10:43
  • 댓글 0
카네기국제평화재단 주최 ‘핵 정책’ 회의에 나온 크리스토퍼 포드 국가안보회의(NSC) 비확산·핵 담당 보좌관(오른쪽). ⓒ 자유아시아방송(RFA) 캡처

미국 국무부 내에서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함께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에 크리스토퍼 포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비확산 담당 선임국장이 지명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보도했다.

북한 핵 문제 전문가인 포드 지명자는 올해 초 백악관에 합류하기 직전까지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대북제재법을 입안하는 등 대북 강경파로 분류된다.

포드 신임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 후보자는 지난달 31일 백악관의 공식 지명에 이어 지난 2일 상원에 인준 요청서가 접수됐고 현재 외교위원회에서 인준 절차가 진행 중이다.

그는 올해 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직후부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비확산 담당 선임 국장으로 일해왔다. 또한 백악관 합류 직전까지 상원 외교위 수석법률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지난해 상하원을 통과한 포괄적 대북제재법 입안에 참여했다.

포드 지명자는 그동안 압박을 통한 북한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를 주장해온 대북 강경파로 분류된다. 2003년 조지 부시 행정부 당시 존 볼튼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담당 차관 아래서 수석 부차관보를 역임하는 등 핵 비확산과 군축 분야에서 두루 활동해왔다.

그는 하버드대를 최우등으로 졸업한 뒤 가장 권위 있는 장학제도로 꼽히는 로즈 장학생으로 선발돼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포드 지명자는 “결국 미국의 정책 목표는 여전히 협상을 통한 한반도의 비핵화 달성”이라며 “대북 군사적 대응에 앞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 정권이 핵을 고집하는 전략적 계산을 바꾸려는 노력이 현재 진행 중인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한의 압박’”이라고 밝혔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촛불단체 “국정원·보안수사대는 존재 자체가 악폐… 해체하라”
촛불단체 “국정원·보안수사대는 존재 자체가 악폐… 해체하라”
'JSA귀순자' 간발의 차로 극적탈출…北추격조, 바로 뒤에서 총격
'JSA귀순자' 간발의 차로 극적탈출…北추격조, 바로 뒤에서 총격
여백
여백
Back to Top